동물의 세계

서식지 감소 탓…사람 피하려다 바다로 들어간 코끼리 한 쌍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글라데시에서 사람들을 피해 해안으로 내몰려 고립됐던 야생 코끼리 한 쌍이 굶주림을 이기지 못하고 바다를 통해 탈출을 시도하다가 물에 빠졌지만, 가까스로 구조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지난 30일 암수 코끼리 한 쌍이 무리에서 떨어져 나와 미얀마에서 국경을 이루는 나프강을 건너 방글라데시로 넘어왔지만 겁을 먹은 주민들에 의해 해안가로 쫓겨났다.

이 코끼리들은 수많은 구경꾼에 의해 둘러싸인채 먹이 없이 버티다가 나흘 만에 벵골 만으로 헤엄쳐 나갔다가 이 같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일어난 지역은 치타공주(州) 해변 마을 테크나프. 이 마을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원로 자히드 호사인은 “주민들은 공격적으로 돌변할 수 있는 코끼리들에 의해 농작물을 잃고 심지어 가족을 잃는 쓰라린 경험을 해봤기에 이들 코끼리를 쫓아냈다”고 말했다.

결국 물에 빠진 두 코끼리는 당국의 요청에 협조한 어부들의 도움으로 구조될 수 있었다. 이들 코끼리는 목에 밧줄이 걸린 채 뭍으로 나왔고 이날 내륙으로 인도돼 안전한 곳으로 보내졌다.



테크나프는 2017년부터 미얀마군의 공격을 피해 로힝야족 몇십만 명이 머물면서 생겨난 난민촌이다. 문제는 이 난민촌이 코끼리들의 이동 경로를 가로막고 있어 이번 사고와 비슷한 사례가 지난해 이후로 이번까지 4번이나 일어났고 최소 7마리의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는 것이다.

코끼리들은 방글라데시 남부와 미얀마 서부에 걸쳐 있는 숲에서 서식하는데 그 범위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 따라서 사람들과의 마찰로 인한 유사 사고는 앞으로도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

라키블 아민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방글라데시 대표는 “사람과 코끼리의 마찰을 줄이는 조치를 취하려면 코끼리를 감시할 수 있도록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양국의 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