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18만 명 대피’ 허리케인 엘사 위성사진…美 향해 북상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카리브해를 통과중인 올해 첫 대서양 허리케인 ‘엘사’의 위성 촬영 모습

올해 첫 대서양 허리케인 ‘엘사’가 쿠바를 관통해 멕시코만 남동부와 플로리다 해협으로 향하는 가운데, 위력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위성사진이 공개됐다.

AP통신의 4일 보도에 따르면 쿠바 당국은 주민 18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주민 대부분은 타 지역의 친인척 집으로 대피하거나 정부가 제공한 보호소로 이동했으나, 일부 산악지역 주민들을 동굴로 몸을 피해야 했다.

▲ 카리브해를 통과중인 올해 첫 대서양 허리케인 ‘엘사’가 쿠바(사진)를 지나며 최소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주민 18만 명이 대피했다.AFP 연합뉴스

▲ 카리브해를 통과해 미국 플로리다로 북상 중인 올해 첫 대서양 허리케인 ‘엘사’ 사진=CNN

미국 마이애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4일 오후 기준, 허리케인 엘사는 시속 14㎞, 최대 풍속 95㎞/h로 쿠바를 통과했다. 엘사는 5일 쿠바를 통과하면서 점차 세력이 약해질 것으로 보이지만, 멕시코만 남동부와 플로리다 해협을 통과하면서 다시 강해질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당부됐다.

3일 엘사가 통과한 아이티와 도미니카공화국 등 일부 카리브해 국가에서는 최소 3명이 사망했다.

현재 플로리다로 향하고 있는 허리케인 엘사는 12층 아파트 붕괴 참사 구조작업에도 영향을 미쳤다. 당국은 이번 달 말까지 수색작업을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붕괴하지 않은 건물의 추가 붕괴위험과 더불어 허리케인 북상으로 결국 이른 철거를 결정했다.

조금 전 무너지지 않은 나머지 건물에 대한 철거가 완료됐으며, 수색·구조 작업은 중단됐다. 사망자 수는 24명으로 늘어났고, 121명이 여전히 실종 상태다.

▲ AP 연합뉴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허리케인 엘사의 북상과 함께 붕괴 사고가 발생한 마이애미데이드 등 총 15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NHC는 허리케인 엘사가 현지시간으로 6일 오전 플로리다주 남부에 도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기후변화의 영향 속에 지난해 대서양 허리케인 시즌엔 역대 가장 많은 30개의 열대성 폭풍이 발생했는데, 올해 역시 작년 못지않게 잦은 폭풍이 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워싱턴포스트는 지구온난화로 10년마다 열대성 폭풍이 3등급 허리케인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8%씩 증가해왔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기온이 1℃ 올라갈 때마다 공기 중 수증기의 양이 7%씩 늘어나면서 허리케인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고 설명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