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갑자기 애국가?” 마트서 쇼핑하다 국가 합창하는 미국인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의 독립기념일(4일)을 하루 앞둔 3일, 미국 텍사스주의 한 대형마트에서 쇼핑객들이 가슴에 손을 얹고 미국 국가 ‘성조기여 영원하라’를 합창하는 모습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하루 앞둔 지난 3일, 텍사스의 한 대형마트에서 보기 힘든 장면이 펼쳐졌다.

텍사스 주에 있는 이 대형마트는 주말을 맞아 쇼핑을 나온 사람들로 북적였다. 아이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와 인종의 사람들이 모인 이 장소에서 갑자기 노랫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당시 마트에 들른 한 여성 쇼핑객이 반주도 없이 국가인 ‘성조기여 영원하라’(The Star-Spangled Banner)를 열창하기 시작한 것. 현장에 있던 다른 쇼핑객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가슴에 손을 얹고 함께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고, 종국에는 많은 쇼핑객이 그 자리에 멈춰 서서 국가를 함께 열창하기에 이르렀다.

10대로 보이는 아이들부터 갓난아기를 품에 안은 주부와 지긋한 연세의 할아버지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이 쇼핑객이 부르는 국가에 열중했고, 일부는 큰 소리로 따라 부르기까지 했다.

▲ 미국의 독립기념일(4일)을 하루 앞둔 3일, 미국 텍사스주의 한 대형마트에서 쇼핑객들이 가슴에 손을 얹고 미국 국가 ‘성조기여 영원하라’를 합창하는 모습

해당 영상은 현장에 있던 한 쇼핑객이 촬영해 SNS에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이 영상을 올린 사람은 “신이 텍사스를, 미국을 축복한다”라는 글을 게재했고, 현재까지 110만 회 이상의 좋아요와 약 20만 건의 ‘좋아요’와 공유, 댓글이 쏟아졌다.

이를 본 한 미국인은 SNS에 “내가 본 것 중 가장 텍사스다운 좋은 모습이었다”고 감상평을 올렸고, 또 다른 SNS 이용자는 “애국에 대한 진심이 느껴진다. 미국인이라는 것이 감사하고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기괴하고 컬트적”이라며 비꼬기도 했다.

대형마트 한복판에서 갑작스럽게 벌어진 이 해프닝은 현지시간으로 4일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앞두고 고양된 애국심과 열기속에서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



독립기념일 당일 미국 전역에서는 불꽃놀이 등 행사가 진행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을 맞아 ‘코로나19 독립’을 선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독립기념일까지 미국 성인의 70%에게 최소 1회의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었으나 도달하지 못했고, 델타 변이가 새 위협으로 떠올랐지만 ‘코로나 독립 선언’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