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남친 믿고 ‘트러스트폴’ 도전한 러 여성, 결과는 개울물 풍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친 믿고 ‘트러스트폴’ 도전한 러 여성, 결과는 개울물 풍덩

러시아의 한 여성이 개울가 앞에 서서 뒤에 있는 남성이 자신을 잡아주리라 믿고 앞으로 쓰러졌다가 물에 빠지는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수도 모스크바에서 촬영한 화제의 영상에는 한 커플이 이른바 ‘트러스트 폴’(Trust Fall)이라고 불리는 놀이에 도전한 장면이 담겼다. 트러스트 폴은 보통 뒤에 있는 상대를 향해 쓰러지는 것으로, 상대가 받아줄 것이라는 믿음이 없으면 쉽사리 할 수 없다.

영상에는 하늘색 원피스를 차려 입은 여성이 개울 앞에 서서 양팔을 크게 벌린 채 앞쪽으로 쓰러져 철푸덕 소리를 내며 물에 빠지고 만다. 원래는 뒤쪽으로 쓰러지면 뒤에 서 있는 남성이 받아줘야 하지만, 여성을 골탕 먹이기 위해 남성이 즉석에서 방식을 바꾼 듯하다.

트러스트 폴은 종종 팀워크를 다지기 위한 일종의 훈련 과정으로 사용되는데 이런 도전에서 실패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영국 버밍엄의 크리스 스완은 쌍둥이 조카 스콧과 폴에게 트러스트 폴이라는 놀이를 가르쳐주려고 했다. 그는 한 조카에게 팔짱을 끼고 눈을 감고 셋까지 세면 쓰러지라고 했지만 잠시 뒤 뒤쪽으로 넘어지라고 말하지 않은 것을 깨달았다. 그 결과, 9살짜리 소년은 앞쪽으로 고꾸라지고 말았다.

미국에서는 청소년들 사이에서 #트러스트폴 챌린지라는 해시태그를 만들고 트러스트 폴에 도전하는 것이 한때 유행했다. 이는 길을 가다가 갑자기 한 사람을 향해 뒤로 돌며 뒤쪽으로 쓰러지는 것인데 대부분 깜짝 놀라 잡아주지만 간혹 잡아주지 않아 종종 엉덩방아를 찧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