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목적지는 몰라요”… ‘랜덤’ 여행권 판매에 MZ세대 열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적지가 미정인 랜덤 항공권이 등장해 화제다. 구매자의 70%는 90년대 이후 출생한 일명 MZ 세대로 확인됐다. 중국 여행사이트 취날(去哪儿)은 구매자가 항공권과 열차표의 출발지만 선택, 목적지와 출발 일시에 대한 내역을 확인할 수 없도록 한 일명 ‘랜던박스’ 기차표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판매가 시작된 랜덤박스에는 항공권, 열차표 외에도 호텔, 리조트 시설 이용권 등도 포함됐다.

판매가는 목적지 불문 88위안(약 1만6000원)으로 동일하게 제공됐다. 이는 기존 정가 대비 최대 80% 이상 저렴한 가격이라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특히 랜덤박스로 제공되는 항공권의 평균 판매가격은 1000위안 상당이라는 점에서, 구매자는 최대 10배 이상의 혜택을 손에 쥘 수 있게 된 셈이다.

랜덤 박스 형식으로 구매 가능한 열차표는 단돈 8.8위안(약 16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단 열차표 역시 업체가 지정한 전국 모든 노선 중 한 곳의 목적지가 임의로 지정돼 제공된다. 운이 좋은 구매자는 단 88위안에 1000위안 이상의 유명 관광지 노선과 1등석을 좌석을 손에 쥘 수 있는 셈이다.

실제로 랜덤박스 항공권과 열차표 등은 △베이징-충칭 △상하이-다롄 △시안 △우한 △쿤밍 △창사 △장가계 △리장 등 중국 내 대부분의 1선 도시와 국가급 관광지를 목적지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1박 당 999위안 상당의 호텔 숙박권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 랜덤박스의 특성 상 구매자는 생면 부지의 도시에 당첨돼 도착하는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 구매자는 업체가 제공한 랜덤박스의 목적지와 이용 시간 등을 변경할 수 없는 것이 특징이다. 목적지가 무작위라는 점에서 구매자는 업체가 지정한 한 달 내에 이용 가능한 특정된 출발 일시와 특정 도시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해당 제품을 구매하게 되는 셈이다.

또, 결제가 이미 완료된 상태라도 향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등의 추가 변경 사례가 있을 경우 해당 지역에 대한 서비스 제공은 취소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 구매자는 구매 후 30분 내에 위약금 없이 전액 환불 신청할 수 있다.

지난 8일, 9일 두 회에 걸쳐 대대적인 판매가 시작됐으며, 오는 14~16일 3일 동안 추가 판매가 예정돼 있다. 매일 오전 11시, 오후 3시 두 차례 판매되며, 구매를 원하는 고객들은 취날 애플리케이션과 온라인 공식 사이트에 접속해 구매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업체 측은 지난 5월 1일 노동절 연휴 기간에도 한 차례 ‘랜덤박스’ 항공권 및 열차표 등을 판매한 바 있다.



당시 구매자의 70% 이상은 90년대 이후 출생한 MZ세대였던 것으로 집계됐다. 목적지에 대한 정보가 일체 제공되지 않는 무작위성이 젊은 세대의 모험심을 불러 일으키면서 큰 흥행에 성공했다는 것이 업체 측의 분석이다. 특히 게임에 익숙한 MZ세대의 특성 상 무계획한 날짜에 목적지 미정의 여행에 대해 높은 흥미를 느끼는 것으로 향후에도 이 같은 이벤트성 랜덤박스를 추가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업체 관계자는 “내용 확인이 불가한 랜덤박스는 중국 전 업계에 등장한 새로운 추세”라면서 “여름 방학 성수기를 맞아 항공권, 열차표, 호텔 등의 랜덤박스가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새로운 여행 문화의 탄생”이라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