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회의 중 스마트폰 보는 의원들…벨기에서 AI로 조사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회의 중 스마트폰 보는 의원들…벨기에서 AI로 조사해보니

벨기에 플랑드르 지역에서는 정부의 모든 회의를 유튜브 채널로 생방송을 한다. 이런 사실을 의원들 역시 알고 있지만, 종종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점을 잊어버리는 모양이다. 회의 중에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의원이 많아 문제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문제에 대해 현지 디지털 예술가 드리스 데포르터는 최근 자신이 직접 개발한 인공지능(AI) 도구 ‘더 플레미시 스크롤러’를 사용해 의원들이 회의 중에 스마트폰을 얼마나 자주 보고 있는지를 수치화했다. 이는 회의 중에 의원들이 스마트폰을 보면 자동으로 태그가 붙어 얼마나 자주 스마트폰에 열중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

데포르터는 이 도구를 사용해 유튜브를 통해 생방송하는 회의에서 측정을 시행하고 그 결과를 트위터 전용계정 ‘플레미시 스크롤러’에 게시했다.

AI 도구를 사용한 지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스마트폰에 열중하는 의원들이 누구인지 차례차례 밝혀졌다. 특히 캡처 사진 속 의원 4명은 다른 의원들 중에서도 스마트폰 사용률이 매우 높아 자격 논란까지 일었다.

벨기에의 정부 회의는 시행할 때마다 반드시 유튜브로 생방송을 해 전 국민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개방적일 것 같지만, 이런 사실에 익숙해져 버린 탓인지 스마트폰을 보는데 열중하는 의원들이 상당하다. 하지만 이들 의원들은 그 모습이 많은 사람이 알게 될 줄은 몰랐을 것이다. 그리고 이 사실을 알게 된 현지 네티즌들은 트위터를 통해 회의에 집중하라는 트윗까지 올리고 있다.

이 프로젝트의 발달은 2년 전 얀 얌본 벨기에 내무부 장관이 중요한 정책 협의 중에 스마트폰 게임인 ‘앵그리 버드’를 하던 모습이 드러나 그 후 대중으로부터 분노와 비판이 잇따랐던 것이 계기다.

다만 일부 네티즌은 이런 결과가 반드시 비판해야 마땅하다는 결론에 이르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왜냐하면 회의 중에도 때때로 중요한 업무를 급하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즉 AI가 의원의 어깨 너머로까지 들여다봐서 무엇을 보고 있는지를 확인하지 않는 한, 의원들이 각각 스마트폰으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참고로 예술가가 개발한 AI 도구는 회의가 없는 경우 이전 영상들을 분석하고 학습해 정확도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드리스 데포르터/플레미시 스크롤러/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