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편 만나 뚱뚱해져” SNS로 ‘비포 & 애프터’ 공개 유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편 만나 뚱뚱해져” SNS로 ‘비포 & 애프터’ 공개 유행(사진=틱톡)

나이가 들수록 외모가 변하는 것을 막기 어렵다는 점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지만, 최근 영어권 국가에 거주하는 여성을 중심으로 풋풋했던 예전의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살이 쪄 뚱뚱해진 현재의 자신을 비교한 ‘비포 & 애프터’ 영상을 SNS상에 게시하는 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SNS상에는 과거 모델처럼 날씬했던 모습에서 현재는 아기를 한 손으로 번쩍 안을 만큼 덩치가 크고 힘도 강해진 어머니나 아내의 모습으로 변한 여성들이 공유한 영상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 5일 몇몇 외신은 과거의 자신과 현재 자신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틱톡에 게시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 레아(사진)라는 이름의 한 여성은 남자 친구와 처음 만났을 무렵의 자신과 지금의 자신 모습을 비교한 영상을 공유했다.

현재 많은 네티즌의 주목을 받고 있는 이들 게시물에는 사랑하는 남편이나 남자 친구를 만났을 무렵 멋지게 차려 입은 날씬한 여성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들 여성의 현재 모습은 사랑스러운 생활에 대한 안도감 덕분인지 화장기 없는 얼굴에 몸무게가 불어난 사실을 알 수 있는 체형, 그리고 한 손에 아기를 번쩍 안고 있을 만큼 강인해진 것으로 보인다.

▲ 틱톡 이용자 렉시 험프리스(사진)도 자신의 비포 애프터 영상을 게시했고 그녀가 변한 모습에 많은 사람이 주목하면서 조회 수는 320만 회를 넘어섰다.

틱톡 이용자 렉시 험프리스도 자신의 비포 애프터 영상을 게시했고 그녀가 변한 모습에 많은 사람이 주목하면서 조회 수는 320만 회를 넘어섰다. 험프리스는 결혼 뒤 전업 주부로 집안 살림을 도맡고 출산을 거쳐 식습관도 변화하면서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이 됐다.

▲ 질(@Jill200016·사진)이라는 이름의 여성도 영상을 게시해 강한 엄마 같은 모습을 공개하고 있지만, “그렇지만 이렇게 될 때까지 그와의 사이에 훌륭한 두 아이를 가질 수 있었다. 그리고 남편은 내가 입고 있는 할머니 가운 같은 옷까지 사랑해준다”고 덧붙였다.

또 질이라는 이름의 한 여성도 틱톡에 영상을 게시해 강인한 어머니상 같은 모습을 공개하고 있지만, “이렇게 변할 때까지 남편과의 사이에 멋진 두 아이를 가질 수 있었다. 그리고 내 남편은 내가 입고 있는 할머니 가운 같은 옷까지 사랑해준다”고 덧붙였다.

▲ 수지 토드(사진)라는 이름의 한 여성도 남자 친구를 처음 만났을 무렵의 자신과 지금의 자신 모습을 비교한 영상을 공유했다.

이런 ‘비포 & 애프터’ 영상을 올리는 여성 모두 어머니나 아내가 되기 전 날씬한 체형에서 분명 체중이 불어 헐렁한 실내복을 입고 있는 등 놀랄 만큼 변모한 모습이다. 하지만 이들 여성 모두 현재 남편이나 남자 친구는 물론 자녀들과 함께 생활하는 데 있어 만족스럽고 행복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나도 남자 친구와 사귀는 동안 체중이 늘었다”, “이는 흔한 일”, “그녀들이 행복해 보여 난 좋다”, “난 오랫 동안 사귄 여자 친구의 외모를 그다지 신경쓰지 않게 됐다. 그녀의 성격과 상냥한 마음 가짐에 점점 빠져들고 있다” 등의 호평을 보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