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60대 vs 30대…두 남성 지하철서 주먹다짐에 누리꾼 ‘의외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60대 vs 30대…두 남성 지하철서 주먹다짐에 누리꾼 ‘의외 반응’

지하철 플랫폼에서 주먹다짐을 한 두 남성의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연일 화제다. 중국 상하이 8호선 라오시먼 역사 플랫폼에서 벌어진 두 남성의 몸싸움은 마치 격투기를 연상케 할 정도의 난투극이었다고 중국 유력언론들은 18일 일제히 보도했다.

더욱이 화제의 당사자인 두 남성의 연령이 각각 65세 자오모씨와 37세 판모씨였다는 점에 이목이 쏠렸다. 누리꾼들은 30대 젊은 남성이 60대 노인을 일방적으로 폭행한 사건으로 예측했으나, 공유된 영상 속 주먹다짐은 오히려 60대 남성에 의한 폭행 사건으로 확인됐다.

사건은 지난 16일 오후 5시 55분 퇴근길로 지하철이 매우 붐비는 시간대에 발생했다. 퇴근으로 인파가 몰린 지하철 플랫폼에서 들어오는 열차에 먼저 탑승하려고 시도했던 판씨가 지하철 문 쪽에서 대기 중이었던 자오씨와 부딪히면서 갈등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자오씨는 인파 속을 헤집고 열차에 탑승하려는 판씨를 불러 세워 욕설을 했고, 이에 분개한 판씨가 그에게 대응하자 두 사람은 곧장 열차에서 하차 후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에 의해 촬영된 영상 속 두 남성은 열차 하차 후 인파가 적은 플랫폼 내에서 곧장 주먹다짐을 시작했다. 60대 남성 자오씨는 열차 하차 직후 주먹으로 판씨의 얼굴 정면을 폭행, 이후 또 한 차례 판씨의 뺨을 세게 내려쳤다. 판씨는 자오씨의 폭력에 중심을 잃고 바닥에 쓰러졌으나, 자오씨의 폭행은 이후에도 약 30초 이상 계속됐다.

바닥에 주저앉은 채 두 손으로 머리를 방어하려고 시도, 플랫폼 뒤쪽으로 도망치는 판씨를 향해 자오씨는 두 발로 세게 밟고, 머리채를 잡아 폭행을 이어갔다. 공유된 영상 속 자오씨는 이후에도 판씨를 향한 무자비한 폭행을 지속했다.

두 사람의 이 같은 주먹다짐은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의해 조정됐다. 갈등이 진정된 이후 담당 공안국은 자오씨와 판씨 두 사람을 형사 구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한편, 영상이 화제가 된 이후 현지 누리꾼들은 흥미로운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60대 노인이 재빠르게 왼쪽, 오른쪽 펀치를 잽싸게 날리는데 우리들은 이제는 더 60대 노인의 건강을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번 싸움에서 우위를 차지한 것은 30대 젊은 남성이 아니라 머리가 희끗희끗한 60대 노인이었다. 60대 노인의 신체적 나이가 30대보다 우위에 있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일반적으로 젊은 남성들은 실내에서 온라인 게임을 즐기고, 60대 남성들은 외부에서 운동과 신체 단련을 즐긴다”면서 “젊은 남자들은 손가락 근육을 단련하지만 60대 남성은 전신 근육 발달이 남다른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 싸움에서 60대가 승리한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 역시 “젊은 세대들은 운동이 부족하다”면서 “직장에서의 초과 근무와 잦은 야근 등으로 건강을 챙기며 운동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 이번 사건은 30대 젊은 남성의 체력이 60대 남성보다 못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젊은 세대에게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됐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