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中 탁구팀에 노마스크로 다가간 일본인들…日 입국현장 어땠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각국 선수들이 속속 일본에 도착하는 가운데, 중국에서는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일부 일본인들의 국민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현지 매체인 칸칸뉴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일본 나리타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탁구팀 선수들이 공항을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은 일본 팬들과 마주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는 탁구, 여자축구, 조정, 양궁 등 4개 종목의 중국 국가대표팀이 있었는데, 이들이 출국장을 빠져나오자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일본인 3명이 중국 탁구 대표팀에게 가깝게 접근했다.

이들은 선수들에게 사진을 함께 찍자고 요청하거나 이들의 뒤를 바짝 붙어 따라가곤 했는데, 중국 매체가 촬영한 이 장면이 중국 SNS 웨이보에 올라오자마자 비난이 쏟아졌다. 방역 수칙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채 타국 대표팀 선수에게 접근했다는 것이 비난의 이유다.

특히 중국 네티즌들은 ‘노마스크’ 일본인 3명이 중국의 탁구 스타인 류스원에게 접근한 사실을 확인하고는 분노를 터뜨렸다. 류스원은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이자 도쿄올림픽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선수다.

SCMP는 “(일본 팬들은) 일본어로 거리두기를 요청해도 무시했다”고 전했고, 칸칸뉴스는 “나리타공항의 느슨한 (방역) 관리? SNS 인플루언서들이 류스원과 사진을 찍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그를 둘러쌌다”면서 “이들은 중국 선수뿐만 아니라 터키와 프랑스 등 다른 국가 선수에게도 비슷한 행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네티즌들은 “중국 선수를 (코로나19에) 감염시켜 대회 우승을 막으려는 일본의 전술같다”, “고의적인 행동이 분명하다”, “이게 일본의 무사도 정신이냐”, “일본 국민의 수준을 알 수 있다” 등의 댓글로 분노를 표했다.

현재 도쿄올림픽 선수촌 내에서는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18일 선수촌에 머물고 있는 선수 2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전날 선수촌 내 선수 아닌 관계자의 첫 확진 소식이 들린데 이어 불과 하루 만에 선수촌을 사용 중인 첫 선수 확진 사례가 드러났다.



19일에는 미국여자체조대표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미국여자체조팀에서도 독보적인 간판스타인 시몬 바일스는 여자체조 사상 첫 금메달 6개 싹쓸이를 노리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