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김치 번역 ‘신치’로…中 누리꾼들 “그래봐야 파오차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국 파오차이로 불리며 온라인상에서 판매 중인 중국 김치와 신치와 파오차이 동시 표기한 사이트

김치의 중국어 번역과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하도록 확정한 것과 관련해 중국 내 반응이 뜨겁다. 지난 22일 문화체육관광부가 문체부 훈령인 ‘공공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 개정안을 시행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중국 유력 언론 하이와이왕은 23일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하이와이왕’은 중국 인민일보 해외판 매체로 이들은 해당 소식을 전하면서 ‘또 이름 바꿨다. 한국 파오차이, 중문명 ‘신치’로 정식 결정’이라는 제목을 달았다.

해당 매체는 연합뉴스 보도 내용을 인용, 한국 정부가 김치의 중문 번역을 ‘신치’로 정식 결정했다면서 이 내용은 22일 공고와 동시에 실효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올 초 한국에서는 김치의 중문 번역명칭과 관련해 총 16개의 후보군이 있었으며, 이 중 김치의 한국어 발음과 가장 유사하고, 맵고 기발한 것을 연상시킨다는 뜻의 ‘신치’가 정식으로 선정됐다고 그 선정 과정을 상세히 공개했다. 또, 명칭 개정의 주요 이유에 대해 중국 쓰촨성 절임 요리인 ‘쓰촨라바이차이’(四川辣白菜, 파오차이)와의 혼동을 피하기 위한 조치라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 이후 중국 최대 규모의 포털사이트 바이두(百度) 백과사전의 김치 정식 중문 명칭은 기존 ‘파오차이’에서 ‘신치’로 변경 게재됐다. 하지만 23일 현재 ‘신치’와 ‘파오차이’는 여전히 병행 표기된 상태다. 이 같은 소식이 공개되자 중국 누리꾼들은 “아무리 명칭을 변경해 봐야 김치는 ‘파오차이’일 뿐”이라는 심드렁한 반응을 보이는 양상이다.

실제로 해당 기사가 보도된 직후 누리꾼들은 “한국에서 아무리 서울을 서울이라고 불러봐야 중국인들에게 서울은 천 년이 넘는 세월 동안 ‘한성’이었을 뿐이었다”면서 “아무리 파오차이를 신치라고 개명해봐야 파오차이일 뿐”이라고 조롱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김치와 파오차이 논쟁의 핵심은 중국의 파오차이와 한국의 김치 맛을 구별할 수 있는지 여부”라면서 “실제로 중국 동북 지역에서 오래 전부터 만들어 먹는 그 지역 전통 파오차이와 한국의 김치는 만드는 과정과 맛 모두 같은데 이름을 수차례 변경한다고 해서 달라질 것이 무엇이겠느냐”고 주장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