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하늘에 뜬 둥근 무지개 ‘햇무리’ 행운 상징? 곧 태풍 불어닥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5일 오전 서일본 하늘에 행운을 상징하는 둥근 무지개 헤일로, 즉 ‘햇무리’가 떴다./사진=KRY야마구치방송 기상캐스터(@tenki_KRY)

▲ 일본 웨더뉴스에 따르면 이날 서일본 하늘에는 보기 드문 헤일로와 환수평호가 동시에 관찰됐다.

일본 하늘에 행운을 상징하는 둥근 무지개가 떴다. 일본 웨더뉴스는 25일 서일본 하늘에서 보기 드문 무지개 현상이 관찰됐다고 보도했다. 웨더뉴스는 “서일본 하늘에서 헤일로(Halo)가 포착됐다. 6호 태풍 ‘인파’ 영향”이라고 전했다.

‘햇무리’라고도 하는 헤일로는 태양 주변에 둥근 모양의 무지개가 나타나는 현상을 말한다. 헤일로는 주로 햇볕이 높은 곳에 있는 구름인 권층운을 통과할 때 생긴다. 상대적으로 기온이 낮은 권층운 속에는 아주 작은 얼음 결정이 많은데, 햇볕이 권층운을 통과하면서 이 얼음 결정과 만나 반사되거나 굴절되면서 둥근 무지개가 형성된다.

▲ ‘햇무리’라고도 하는 헤일로는 태양 주변에 둥근 모양의 무지개가 나타나는 현상을 말한다. 헤일로는 주로 햇볕이 높은 곳에 있는 구름인 권층운을 통과할 때 생긴다./사진=@yuhmari 트위터

▲ 상대적으로 기온이 낮은 권층운 속에는 아주 작은 얼음 결정이 많은데, 햇볕이 권층운을 통과하면서 이 얼음 결정과 만나 반사되거나 굴절되면서 둥근 무지개가 형성된다./사진=@yuhmari 트위터

흔히 볼 수 없는 헤일로는 행운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20일 서울 노원구 하늘에 햇무리가 떴을 때도 큰 화제가 됐다. 웨더뉴스는 6호 태풍 ‘인파’ 영향으로 서일본 하늘에 엷은 구름이 걸리면서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헤일로와 함께 평평한 무지개 ‘환수평호’도 서일본 하늘에서 관찰됐다. 불꽃 무지개로 잘 알려진 환수평호(環水平弧·circumhorizontal arc)는 여러 조건이 완벽하게 갖춰줘야만 볼 수 있는 극히 드문 자연 현상이다. 태양 고도각이 58도 이상이고, 털구름 혹은 새털구름으로 불리는 권운 속 얼음 결정이 지면과 평행할 때 태양광이 권운을 통과하면서 굴절돼야만 한다.

▲ 헤일로와 함께 평평한 무지개 ‘환수평호’도 서일본 하늘에서 관찰됐다. 불꽃 무지개로 잘 알려진 환수평호(環水平弧·circumhorizontal arc)는 여러 조건이 완벽하게 갖춰줘야만 볼 수 있는 극히 드문 자연 현상이다./사진=@OmoSally6047 트위터

▲ 환수평호는 태양 고도각이 58도 이상이고, 털구름 혹은 새털구름으로 불리는 권운 속 얼음 결정이 지면과 평행할 때 태양광이 권운을 통과하면서 굴절돼야만 볼 수 있다./사진=@rikuharu2208 트위터

하늘에는 행운을 상징하는 무지개가 떴지만, 올림픽이 한창인 지상은 불볕더위로 몸살을 앓고 있다. 25일 도쿄 한낮 최고 기온이 34도까지 오르면서,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컨디션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교토 등 서일본 9개 지역에는 열사병주의보가 발령됐다.

설상가상으로 27일에는 대형 태풍이 도쿄를 강타할 전망이다. 일본 기상청은 27일쯤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일본 수도권과 도호쿠 지역에 8호 태풍 ‘네파탁’이 상륙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번 태풍의 중심기압은 994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70㎞/h(20m/s), 최대순간풍속 110㎞/h(30m/s)다.

앞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태풍 예보에 따라 26일 열릴 예정이었던 조정 경기를 24일과 25일로 변경해 진행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