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코로나19 중국책임론?…“WHO, 미국에 귀속된 단체” 맹비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중국 기원설과 관련한 추가 조사를 거부한 중국이 연일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을 엮어 맹비난했다. 중국 기관지 환구시보는 국제정치관계분석가로 활동 중인 영국인 톰 포위 박사의 발언을 인용해 “미국과 WHO는 코로나19를 정치화 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면서 “중국에게 죄가 있다는 결과가 도출되지 않는 한 그 어떠한 과학적인 조사 결과도 워싱턴을 만족시킬 수는 없을 것이다. 미국은 과학적 결론을 믿지 않고 중국에게 최대한 모든 죄를 떠넘기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톰 포위 박사의 발언은 지난 23일 러시아투데이 뉴스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공개된 입장을 중국 기관지가 인용하면서 대대적인 보도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중국 현지 언론이 인용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톰 포위 박사는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WHO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려면, 미국은 코로나19 희생양을 중국에게 강요하는 것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면서 “우한 실험실 유출이라는 거짓말과 각종 음모론을 꾸며내고 정치화해서 중국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 씌우려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 인터뷰를 통해 톰 포위 박사가 집중적으로 문제를 삼은 부분은 WHO가 이미 미국의 정치력에 무릎을 꿇고 제대로 된 기능을 수행할 수 없는 단체로 전락했다는 문제였다.

그는 “미 행정부는 WHO를 탈퇴하겠다는 협박을 무기로 이미 오래 전부터 WHO를 사유화하고 제대로 된 기능을 수행할 수 없는 단체로 만들었다”면서 “이미 WHO는 코로나19의 우한 실험실 유출설이라는 거짓말과 중국에 죄를 덮어 씌우는 각종 음모론을 조작한 미국의 행보에 좌지우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바이든 미 대통령이 정보 당국에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90일간의 재조사를 지시한 사례가 공개되면서 이를 겨냥한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가 감염된 동물에서 유래했는지, 실험실 사고로 발생했는지 기원과 관련해 미 정보당국의 판단이 엇갈린다면서 추가 검토를 거쳐 90일 이내에 다시 보고하라고 지시했던 바 있다.

특히 이 같은 미국의 입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소에서 유출됐을 수 있다는 의심을 다시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에 대해 톰 포위 박사는 “중국을 겨냥한 코로나19 음모론에 맞서 중국은 과거와 같이 꾸준하게 과학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면서 “중국의 과학적인 수사와 연구를 지지하는 총 55개국의 지지국이 있다. 이들은 코로나19의 정치화에 반대하고 있으며 이 같은 입장문을 WHO에 이미 전달했다”고 밝혔다.

톰 포위 박사의 지적은 앞서 코로나19 기원 문제는 전 세계 과학자들이 해결해야 할 과학의 문제로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는 기존 중국의 입장에 힘을 실어 준 행보로 풀이된다. 이 뿐만이 아니다. 이날 중국 왕이 외교부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역시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에 반발하는 입장문을 공개했다.

그는 이날 브리핑에 참석해 “바이러스의 기원은 과학적인 사안으로 과학자들이 연구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바이러스 기원이 정치적으로 조작돼서는 안 된다. 어느 특정 국가를 겨냥해서 비난하는 방식으로 국제 사회가 분열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냈다.



왕 부장은 이어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가리켜 우한 바이러스로 부르는 이들을 목격했다”면서 “미국은 이번 사태를 정치화하려고 시도했고, 바이러스 기원을 도구화해서 우한 실험실 유출론을 꺼내 조작을 시도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들의 목적은 방역에 실패한 책임을 중국에 전가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면서 “인류 역사에 이런 추악한 경우는 기록돼서는 안 된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 뿐만 아니라 정치 바이러스의 기원도 밝히자”고 덧붙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