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여자는 집에서 밥이나?…축구 MVP에 냄비세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축구 강국이라는 파라과이에서 한 여자축구클럽이 때아닌 마초 논란에 휘말렸다.

파라과이의 여자축구클럽 올림피아는 최근 경기가 끝난 후 한 장의 사진을 클럽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올렸다. 사진의 주인공은 올림피아의 스타플레이어이자 파라과이 여자축구 국가대표이기도 한 다이아나 보가린. 올림피아는 "보가린이 뛰어난 활약으로 오늘 경기의 MVP로 선정됐다"면서 팬들에게 응원과 축하를 부탁했다.

사진은 공유되면서 SNS를 통해 순식간에 퍼졌지만 의외로 반응은 부정적이었다. 사진엔 악플이 쇄도했다. 악플에 불을 당긴 건 바로 보가린이 들고 있는 상품이었다.

경기 MVP로 선정된 보가린이 받은 부상은 다름 아닌 냄비세트였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라질의 주방용품 브랜드 트라몬티나 제품이었지만 사진을 본 일부 팬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여자선수에게 냄비세트를 부상으로 준 건 "집에서 요리나 하라"는 마초주의적 메시지였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다.

한 네티즌은 "축구는 남자들의 운동이다. 그러니 여자는 부엌이나 지키라는 뜻이냐"고 반문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여자축구 선수에게 공개적으로 모욕을 준 것과 다를 게 뭐냐, 당장 사과하라"고 클럽에 대들었다. 냄비세트가 젠더 갈등의 양상으로까지 번지자 결국 클럽은 해명에 나섰다.

알고 보니 트라몬티나는 파라과이 여자축구리그의 공식 스폰서였다. 조직력으로는 중남미 최고 수준이라는 여자축구리그의 발전을 위해 가장 많은 투자를 하는 기업이었다.

트라몬티나는 리그경기가 끝나면 MVP로 선정된 선수에게 자사 제품을 부상으로 주곤 한다. 올림피아는 "트라몬티나가 자사의 대표 상품을 부상으로 주다 보니 보가린이 냄비세트를 받게 된 것"이라면서 "여자축구를 비하하거나 여자선수에게 모욕을 주려는 의도는 절대 없었다"고 해명했다.

올림피아의 해명은 과거 또 다른 여자축구선수 카리나 카스테야노스가 트라몬티나 주방세트를 선물로 받고 찍은 사진이 뒤늦게 인터넷에서 발견되면서 사실로 확인됐다.



현지 언론은 "분명 오해를 살 만한 소지가 다분했지만 마초주의가 여자축구를 모욕한 것이라는 지적은 사실과 달랐다"고 보도했다.

한편 냄비세트를 받은 선수 보가린은 "선물로 받은 냄비세트를 어머니께 드렸더니 매우 좋아하셨다"면서 불필요한 논란이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