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쿄에서의 마지막 밤!” 호주 선수들 광란 술파티…선수촌 난장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도쿄올림픽 호주 선수촌 전경./호주 육상선수 로한 브라우닝 인스타그램

지난 주말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벌어진 대규모 음주 파티가 호주 선수단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7뉴스 등 호주 매체는 지난달 30일 밤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이어진 선수촌 음주 파티에 대해 호주올림픽위원회(AOC)가 선수단을 엄하게 질책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 남자 조정 및 럭비 선수들은 귀국 직전 도쿄에서의 마지막 밤을 기념하며 선수촌에서 광란의 술파티를 벌였다. 밤새 이어진 술자리가 끝이 난 후 선수촌 방문을 열었을 때, 올림픽 청소 종사자 눈앞에는 말 그대로 난장판이 펼쳐졌다. 곳곳이 토사물로 얼룩져 있는 등 객실은 손 쓸 수 없을 정도로 엉망진창이 돼 있었다.

호주올림픽위원회 대변인은 데일리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의 행위가 도를 넘었다고 인정했다. 대변인은 “귀국 전 몇몇 선수가 선수촌을 용납할 수 없을 만큼 지저분한 상태로 만들고 떠났다”고 밝혔다. 엉망이 된 선수촌 객실은 각각 남자 조정팀, 럭비팀 선수들이 쓰던 객실 총 2채로 알려졌다. 대변인은 “양 기관 책임자가 호주올림픽위원회에 사과와 함께 선수들을 문책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에 따라 이번 대회에서는 선수촌 입촌객이 머무는 거실에서 1명씩 음주하는 것이 권장됐다. 공개적인 장소에서 음주나 대규모 모임은 금지됐다. 그러나 축제 분위기에 취한 선수 및 관계자들의 음주 사건은 이어졌다.

▲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는 선수들의 음주가 강력히 제한됐다./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ANN에 따르면 31일 새벽 2시쯤 복수의 외국인 선수는 선수촌 내 노상에서 술을 마시다 이를 말리는 대회 관계자와 몸싸움을 벌였다. 대회 관계자는 발을 접질렸으며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하는 등 소란이 일었다. 문제의 선수들이 호주 선수들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1일 “선수를 포함한 올림픽 관계자들이 선수촌 내 공원에서 음주한 사건에 대해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7일에는 유럽 취재진 여러 명이 모여 식사와 음주를 하다 적발돼 ID카드가 일시 정지되는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사실 선수촌 술파티는 이미 예견된 상황이었다. 도쿄올림픽위원회가 단체 음주를 금지하긴 했지만, 음식 배달 서비스인 ‘우버 이츠’ 활용은 허용한 데다 투숙 공간 내 각국 선수들을 일일이 감시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 처음부터 우려는 존재했다. 호주 육상 선수 로한 브라우닝(23)은 경기 직후 “일본에 있는 맥주를 한 병도 빠짐없이 다 마시겠다. 오늘 밤 도쿄에 안전한 아사히 맥주는 없을 것 같다”고 했을 정도다. 다행히 대한체육회는 불미스러운 일을 막기 위해 사전에 선수단 전체에 금주령을 내렸다.

집단 음주 등 선수촌 내 감염 우려를 부추기는 사건이 잇따른 가운데, 지난달 1일부터 7월 2일까지 드러난 올림픽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76명으로 집계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