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 탈출하려 사막 건너다…SOS 전화 후 실종된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물도 없고 식량도 없어요. 삼촌, 우린 이대로 죽어버릴 것 같아요."

사막에서 다급하게 SOS를 친 28세 베네수엘라 여자의 행방이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현지 언론은 "경찰과 구조대가 타크나 사막을 이잡듯 수색하고 있지만 구조신호를 보낸 비비아나 실바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실바가 핸드폰으로 삼촌에게 SOS를 친 건 지난달 30일. 실바는 "기적처럼 사막에서 핸드폰이 터지네요. 그런데 물도 없고 식량도 없어요. 여기에서 죽을 것 같아요"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그가 SOS를 친 곳은 페루와 칠레 사이에 길게 뻗어 있는 타크나 사막이었다. 친적들에 따르면 실바는 만성화된 경제위기로 생지옥이 된 베네수엘라를 탈출하기로 작심하고 3일 전 버스에 올랐다. 페루까지 이동한 후 사막을 가로질러 칠레로 내려가는 경로였다.

실바는 30여 명에 육박하는 베네수엘라 주민들과 함께 탈출길에 올랐다. 하지만 돈만 챙긴 가이드가 사막 한복판에서 이들을 버리고 사라지면서 졸지에 사막에 버려진 신세가 됐다.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페루 경찰과 구조대는 타크나 사막으로 긴급 출동, 사막을 헤매던 베네수엘라 주민 22명을 구조했다. 하지만 정작 SOS를 친 실바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구조된 베네수엘라 주민들은 헤어진 경위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페루 경찰은 "아직 사막을 헤매고 있을 베네수엘라 탈주민이 실바를 포함해 최소한 8명 더 있는 것 같지만 지금으로선 행방을 확인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그녀가 있을 법한 곳이 있다면 사막 어느 곳엔가 있을 '긴 언덕'이다. 삼촌과의 마지막 통화에서 실바는 "칠레 쪽으로 뻗어 있다는 긴 언덕에 오르고 있지만 더 이상 오를 힘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막에 워낙 언덕이 많아 그녀가 말한 곳이 어딘지 유추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실바는 마지막 통화에서 "(베네수엘라에서) 버스가 출발한 날부터 음식을 입에 댄 적이 없다"며 "먹지도 못하고 걷기만 사람들이 지쳐가고 있다"고 했다.

베네수엘라를 탈출하는 탈주민 행렬은 지금도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각종 통계를 취합하면 2015년 이후 베네수엘라를 탈출한 주민은 최소한 560만 명에 이른다.



하지만 기록은 곧 깨질 것으로 보인다. 미주기구(OAS)는 최근 낸 보고서에서 "베네수엘라 탈주민이 올해 말이나 내년 초 700만 명에 이를 것"이라며 "탈주민 규모에서 베네수엘라가 시리아를 앞지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남미 언론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전 하루 평균 5000명에 이르던 베네수엘라 탈주민은 팬데믹 확산으로 감소했지만 지금도 여전히 하루 700~900명이 베네수엘라를 빠져나오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