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스크 거부 난동 승객 막는다…美 항공사 승무원 호신술 강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스크 거부 난동 승객 막는다…美 항공사 승무원 호신술 강좌(사진=TSA/트위터)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일시 중지했던 항공사 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호신술 무료 강좌를 미 교통안전청(TSA)이 지난달부터 재개했다고 CNN 등 현지매체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TSA가 호신술 강좌를 재개한 이유는 지난해보다 급증한 기내 사고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다. 기내 사고의 원인 대부분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승객이 난동을 부린 것이었다.

▲ TSA 산하 연방기내보안관서비스(FAMS)는 호신술 강사를 초빙해 객실승무원들을 대상으로 호신술을 가르치고 있다.(사진=CBS4 방송)

▲ TSA 산하 연방기내보안관서비스(FAMS)는 호신술 강사를 초빙해 객실승무원들을 대상으로 호신술을 가르치고 있다.(사진=CBS4 방송)

재개된 호신술 강좌는 희망자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지만, 이미 몇백 명의 승무원이 등록했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6월까지 1년 3개월간 최소 69건 이상의 기내 사고에서 항공사 직원들이 승객들에게 신체적 폭행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또 3100건의 기내 사고 중 2350여 건이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승객에 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기내 사고에 대처하기 위해 항공사 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호신술 무료 강좌가 재개됐다는 것이다.

▲ 미국 항공사의 객실승무원이 강사에게 호신술을 배우고 있는 모습.(사진=CNN 방송)

현재 이 무료 강좌를 통해 호신술을 배우고 있는 항공사 승무원 도나 오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호신술을 써야 하는 상황에 처하고 싶지 않지만 그럴 필요가 있다면 자신감을 가질 것 같다”고 말했다.

미 항공승무원연맹(AFA)이 지난달 약 5000명의 승무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 조사에서 올해 상반기 동안에만 승무원의 약 17%가 승객과의 문제로 신체적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85%의 직원은 감당하기 어려운 승객 대처를 경험했으며 58%의 직원은 최소 5건에 달하는 사건에서 피해를 입었다.

기내에서 승객이 폭력적으로 돌변하는 이유는 코로나19에 의해 억제된 생활을 강요당해 스트레스가 쌓여있다는 배경도 있지만, 대부분이 마스크 착용 거부가 원인이다. 이밖에도 음주나 화장실 사용 문제도 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처럼 승객의 폭력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항공사 직원들은 신변 보호를 위해 호신술을 익혀야 하는 상황이라고 관계자들은 전한다.

세라 넬슨 AFA 회장도 성명을 통해 “우리가 이번에 시행한 조사에서 소수의 승객이 직원에게 벌인 폭언과 폭행은 완전히 제어할 수 없는 수준이었으며 다른 승무원과 승객들 마저 위험에 빠뜨리고 있던 것이 분명했다”면서 “기내 사고를 해결하려면 항공계가 전체적으로 개입하는 일련의 행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