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지중해를 휘감는 연기…위성으로 포착된 터키 화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ASA 랜드샛8 위성이 촬영한 터키 남부 지역의 모습

▲ NASA 랜드샛8 위성이 촬영한 터키 남부 지역의 확대 사진

최악의 산불을 겪고있는 터키 남부의 모습이 멀리 위성으로도 생생히 확인됐다.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는 지구관측위성인 랜드샛8(Landsat8)에 장착된 OLI(Operational Land Imager)로 촬영한 터키 남부 지역의 화재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자연색 그대로인 위성 사진들을 보면 산불로 인해 피어오른 연기가 자욱하게 퍼져 나가는 모습이 쉽게 확인된다. 지난달 31일 랜드샛8이 촬영한 사진에는 자욱한 산불 연기가 지중해로 흘러나가는 모습이 생생히 담겨있다. 또한 지난 3일 NASA의 또다른 위성 아쿠아가 보다 넓은 범위를 촬영한 사진에도 안탈리아와 마르마리스 인근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보인다.

▲ 지난 3일 NASA 아쿠아 위성이 촬영한 터키 남부의 모습

실제로 지난달 28일 터키 남부 안탈리아 주(州)에서 시작된 산불은 9일 째 지속되고 있다. 터키 농업산림부에 따르면 현재 전국 81개 주 가운데 38개 주에서 산불이 발생했으며, 180곳의 화재는 진압됐다. 그러나 터키 전역에서 3일 기준 최소 9곳에서의 산불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현재까지 이번 산불로 총 8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1만6000여 명이 화마를 피해 대피했다.



지중해 연안 국가를 위협하는 것은 산불 만이 아니다. 남부 유럽 지역 대부분은 지난 1980년 대 이후 최악의 더위 속에 숨을 죽이고 있다. 터키를 비롯한 그리스와 동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는 최근 대기온도가 무려 40°C 넘는 무더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특히 그리스 역시 3일 기온이 47.1°C까지 치솟아 유럽 역대 최고 기록에 육박했다. 여기에 최소 78건에 달하는 크고 작은 화재까지 이어지면서 수천 명이 대피하는 등 그리스 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