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지구온난화의 재앙…사라진 볼리비아 거대 호수의 비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푸포 호수를 걷고있는 주민과 뒤집힌 배의 모습.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약 5년 전 볼리비아에서 두번째로 큰 호수가 '사라진 호수'로 공식 선언됐다. 불과 수십 년 전 만해도 우기 절정기에는 길이가 약 70㎞에 달할만큼 거대했던 이 호수는 지금은 부서진 고기잡이 배 만 덩그러니 남아 한 때 이곳이 호수였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해발 약 3700m 안데스 고원 위에 자리잡은 이 호수의 이름은 푸포 호수다.

최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푸포 호수에 다시 물이 찰 가능성이 점점 희박해져 사실상 호수로서는 '생명이 끝났다'고 보도했다. 수십 년 전 만해도 푸포 호수는 수많은 동식물의 서식지이지 이를 근거로 살아가는 주민들의 자원 공급원이었다. 안데스 고원에 자리잡아 증발 만으로 유실되는 특징 때문에 이 호수의 수심은 얕지만 비와 인근 데사과데로 강에서 물이 흘러와 다시 채워지곤 했다. 이렇게 거대한 호수가 사라지면서 이곳을 터전으로 살아왔던 포유류, 파충류, 어류, 조류 등 약 200종의 동물 종도 함께 사라졌다.

한때 푸포 호수에서 물고기를 잡아 생계를 유지했던 마을 주민 발레리오 로하스는 "마을 장로들은 50년 마다 호수가 마르고 다시 물이 채워진다고 말한다"면서 "하지만 다시 호수에 물이 가득찰 수 있을 지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전문가들의 의견도 주민의 생각과 일치한다. 볼리비아 국립대학 호르헤 몰리나 연구원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더할 수 없이 나쁜 상황"이라면서 "더이상 호수라고 부를 수도 없다"고 진단했다.

▲ 2014년, 2015년, 2016년 푸포 호수의 위성 사진

그렇다면 오랜 세월 명맥을 이어 온 푸포 호수는 왜 사라진 것일까? 이는 지구온난화가 낳은 재앙이다. 화석 연료로 인한 지구온난화가 안데스 산맥의 빙하를 사라지게 했고 호수 인근의 광산과 농업 용수 사용이 늘어나면서 인근 데사과데로 강물도 줄어들었다.

몰리나 연구원은 "안데스 산맥에서의 기온이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앞지르고 있다"면서 "점점 더 따뜻해지고 건조한 기후 때문에 호수의 회복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