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아프가니스탄 엑소더스...영화같은 카불공항 실제 상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가니스탄 현지시간으로 15일 탈레반을 피해 국외로 피신하려는 사람들 수천 명이 하미드카르자이국제공항(카불국제공항)으로 몰려들었다.

미군이 이번 달 말까지 완전 철군하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세력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 탈레반이 아프간의 주요 도시를 모두 점령하고 본격적인 권력 인수 준비에 들어간 가운데, 탈레반을 피해 탈출하는 사람들이 가득 찬 하미드카르자이국제공항(카불국제공항)의 모습이 공개됐다.

아프간 현지 매체인 사드 모흐세니가 SNS에 공개한 영상은 엑소더스(탈출)로 아수라장이 된 하미드카르자이공항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시민들은 15일 전날부터 국제공항을 찾았고, 공항 내부는 질서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혼돈 그 자체였다. 이착륙하는 비행기를 위한 체크인 카운터나 보안 검문소를 책임지던 직원들마저도 현장을 떠나면서 혼란은 더욱 가중됐다.

모흐세니는 “카불국제공항의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보안요원도 없다. 활주로에는 비행기 이륙이 지연되면서 몰린 2000명의 사람들과 그들의 여행가방이 널려 있다”면서 이를 ‘재앙’이라고 표현했다.

▲ 아프가니스탄 현지시간으로 15일 탈레반을 피해 국외로 피신하려는 사람들 수천 명이 하미드카르자이국제공항(카불국제공항)으로 몰려들었다.

공개된 또 다른 영상에는 이스탄불로 향하는 한 비행기 안에서 자리를 두고 승객들끼리 다툼을 벌이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엑소더스에 나선 사람들 가운데에는 현지인뿐만 아니라 아프간의 미국 시민권자도 포함돼 있다. 현지 미국 대사관 직원들은 하미드카르자이국제공항으로 이동했으며, 최고위급 인사 등 소수만 공항에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외신은 카불의 미국 대사관이 위험에 처할 경우, 미국 당국은 공항 격납고에 임시 대사관을 설치한 뒤 관련 업무를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AP통신은 “탈레반이 재집권할 경우 특히 여성의 인권이 크게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국외로 탈출하려는 카불 시민들이 공항에 몰려들었다”고 전했다.

▲ 아프가니스탄을 떠나는 미군

한편 미국 내에서는 1975년 베트남 전 패망 당시 탈출 작전에 빗대 ‘바이든의 사이공’이라는 비판까지 나왔다. 미군 철수가 완료되지도 않은 시점에도, 아프간 정부가 항복을 선언하고 숟까지 탈레반의 수중에 넘어가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미국은 탈레반의 빠른 진격으로 국제사회에서 신뢰가 추락했다. 당초 대사관과 공항 경비를 위해 이미 배치된 1000명의 미군 외에 3000명을 더한다고 밝혔다가, 14일에는 1000명을 추가해 모두 5000명이 투입됐다. 철군을 선언했다가 다시 군력을 추가하고 있는 셈이다.



미국 안팎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아프간 철군을 강행함으로서 동맹국의 신뢰를 잃을 수 있으며, 아프간에서는 여성 및 인권 옹호라는 핵심가치를 지키지 못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