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변 도주한 마약밀매 일당 검거 도운 용감한 시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변 도주한 마약밀매 일당 검거 도운 용감한 시민들

스페인의 한 해변으로 보트를 타고 도주한 마약밀매 조직일당 중 한 명이 일반 시민들의 도움으로 붙잡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20 미누토스’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그라나다주(州) 소르빌란에 있는 멜리세나 해변에서 현지시간으로 지난 14일 오후 일광욕을 즐기던 사람 십여 명이 해양경찰에 쫓기던 마약밀매 조직일당을 검거하는 데 일조했다.

당시 바닷가를 찍던 한 영상에는 수상한 보트 한 척이 해변으로 빠르게 상륙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보트의 갑작스러운 등장으로 해수욕객 한 명이 쓰러질 때 바다 쪽에서는 사이렌을 울리며 해경의 순찰선이 다가오고 있었다.



이후 보트에서 마약 밀수업자 두 명이 뛰어내려 서로 다른 방향으로 도주했고, 그중 한 명을 해변에 있던 시민 몇 명이 뒤쫓았다. 이 용의자는 점차 늘어나는 사람들에 의해 반항 한 번 제대로 못한 채 바닥에 내동댕이쳐진 뒤 제압됐다. 그리고 몇 분 뒤 해양경비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해 문제의 남성을 체포했다.

반면 다른 방향으로 달아난 두 번째 용의자는 그를 주시하던 몇몇 주민의 제보로 해변 근처에서 경찰에 의해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에는 나중에 일부 주민이 문제의 보트에 무엇이 실려있는지 보기 위해 몰려가서 구경하는 모습이 담겼다. 거기에는 무언가를 포장한 갈색의 소포 꾸러미가 20개 넘게 있었다.

그후 이 보트에서는 800㎏이 넘는 대마초가 나왔는데 25개의 소포 꾸러미로 개별 포장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은 당시 사건에 개입해 도움을 준 해수욕객 중 한 명이 비번으로 여가를 즐기던 현직 경찰관임을 확인했다. 이 외에도 이번 체포 작전에 도움을 준 일반인들에 의해 당국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편 경찰은 문제의 마약이 어디에서 운반됐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