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방국가 뺨치네…첨단 장비로 무장한 ‘탈레반 특수부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기존의 이미지와 다르게 서방 특수부대 뺨치는 첨단 무기로 무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인디아투데이 등 현지언론은 현재 수도 카불을 장악한 탈레반 특수부대의 모습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그간 탈레반 병사들은 이슬람 특유의 전통 의상을 입고 AK-47 소총을 어깨에 맨 전형적인 테러리스트 모습으로 우리에게 익숙하다.

그러나 현재 카불 거리를 순찰하고 있는 탈레반 특수부대 '바드리 313'은 기존의 이미지를 단번에 뒤집는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탈레반 특수부대는 야간 투시경이 달린 첨단 헬멧과 선글라스, 전투복과 방탄 조끼, 특수부대가 많이 사용하는 전술 소총으로 무장한 것이 확인된다. 사진만 놓고 보면 웬만한 다른 나라의 특수부대원과 구별하기 힘들 정도. 특히 탈레반 특수부대 역시 비밀 장소에서 전술과 공격 훈련을 반복하면서 실력도 키우고 있다.

현재까지 탈레반 특수부대가 어떻게 이같은 첨단 장비를 취득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언론들은 미군과 아프칸 특수부대에서 흘러간 것으로 보고있다. 실제로 과거 뉴욕타임스 등 미 언론은 탈레반이 미군의 첨단 무기를 입수해 전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탈레반은 미군이 아프칸 특수부대에 공급했던 야간 투시 고글과 무인 항공기, 레이저 무기 등 첨단 장비를 훔치거나 암시장에서 구매하는 방식으로 전력을 키워왔다.



한편 탈레반은 지난 17일 카불을 장악한 이후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역의 평화 뿐 아니라 경제적 번영도 강조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위기를 벗어나 경제가 회생하고 번영이 도래하도록 다른 국가들과 좋은 관계를 맺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제사회가 탈레반 정권의 적법성을 인정하고 정상국가처럼 대우해줄지는 미지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