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홍콩 올림픽 대표 선수 “중국 국기 게양돼 벅차다” 발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을 대표해 2020도쿄올림픽에 참여했던 여자 탁구팀 두카이친(25) 선수가 귀국 후 첫 소원을 묻는 질문에 “천안문 광장을 다시 방문하는 것이 소원”이라고 발언해 논란이다. 중국 국영언론 신화통신은 최근 도쿄에서 홍콩으로 귀국한 뒤 격리 중인 두카이친 선수와의 화상 인터뷰를 19일 보도했다.

인터뷰에서 두 선수는 “지난 8일 있었던 여자 탁구 대표팀 단체전 결승에서 메달을 딴 뒤 시상식 게양대에 중국 오성홍기와 홍콩 특구 깃발이 올라가는 것을 보고 가슴이 벅찼다”면서 “중국 국기가 게양대 위에 올랐을 때는 눈물이 날 정도로 가슴이 마구 뛰었다”고 말했다.

이어 격리가 끝난 뒤 가장 방문하고 싶은 곳을 묻는 질문에 “어릴 적에도 몇 번 천안문을 방문했지만 메달을 따면 꼭 다시 한번 가보고 있었다”면서 “이번에 천안문을 방문하게 되면 국가를 대표해 출전한 올림픽 대표 선수였기 때문에 감회가 새로울 것이다. 천안문 아래 다시 서고 싶다”고 강조했다.

지난 1996년 홍콩에서 출생한 두 선수는 2014년 중국 난징시 청년올림픽탁구운동단 위원으로 가입해 활동해오고 있다. 그는 지난 2014년 난징에서 개최된 청소년 올림픽 탁구 단체전에서 동메달,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바 있다. 두 선수는 이번 도쿄올림픽에 탁구 혼합복식, 여자 개인전, 여자 단체전 등 총 3종의 경기에 출전했다. 하지만 첫 출전이었던 혼합복식 경기에서 프랑스 대표단에게 패해 예선 탈락했다.

그는 경기 직후 소감에 대해 “혼합 복식 경기에 큰 기대를 걸었는데 미치지 못해 안타깝다”면서 “패배가 결정된 직후 두 세시간 동안 한참 울었다. 그 때 감독님이 이번 패배를 계기로 더 발전하면 된다고 위로해줘서 큰 도움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터뷰 마지막 순간까지 중국에 대한 지지 의사를 지속적으로 표명했다. 두 선수는 “지난 2014년부터 난징 청년올림픽 운동단 위원이 된 것은 매우 영광”이라면서 “대부분의 시간을 홍콩에 머물고는 있지만 조국의 변화는 몸소 느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중국을 사랑하는 이유는 어릴 적부터 대륙에서 경기를 하고 훈련할 수 있는 많은 기회가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그 때마다 대륙의 동포들은 내게 피가 물보다 진하다는 것을 깨닫게 해 줄 정도로 따뜻한 환대를 줬다”며 중국에 대한 지지 의사를 거듭 강조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