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블랙호크 헬기 시험비행하는 탈레반…美 첨단무기 획득 과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험비행 중으로 보이는 블랙호크와 탈레반 바드리 313 부대원.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첨단 무기로 무장한 자신의 특수부대를 선전하며 세를 과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은 탈레반이 기존의 이미지와는 다른 우수한 장비와 부대를 가지고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관련 사진과 영상을 SNS에 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탈레반이 선전하는 대표적인 부대는 엘리트 특수부대 격인 '바드리 313'((Badri 313)이다. 이들은 이슬람 전통 의상을 입고 AK-47 소총을 든 탈레반의 기존 이미지와는 달리 세계 특수부대가 착용하는 전투복과 방탄조끼 그리고 첨단 개인 화기로 무장하고 있다.

▲ 미국산 특수부대 장비로 무장한 바드리 313 부대원

또 바드리 313 전투원들은 러시아제 AK 소총류가 아닌 M4 등의 미국산 신형 소총을 가지고 있으며 이중에는 야간 투시경이나 고성능 조준기도 사용한다. 여러 전문가들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바드리 313이 탈레반 전투원 중에서는 가장 잘 훈련되고 첨단 장비를 갖춘 부대"라면서 "서양과 인도, 파키스탄 특수부대에 대항할 수준은 아니지만 아프간 정부군 보다는 확실히 수준이 높다고 평가했다.

이 밖에도 SNS에는 장갑차와 항공기, 각종 무기를 탈취하고 기쁨에 넘치는 탈레반 전투원의 모습이 속속 영상으로 올라오고 있다. 이는 대부분 미군에서 장비를 제공받은 아프간 군이 포기한 것으로 이중에는 헬기 등 첨단 무기도 포함되어 있다.

▲ 탈레반 측 조종사가 시험 비행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블랙호크 헬기

특히 최근 미국산 UH-60 블랙호크로 추정되는 헬기가 제대로 이륙하지 못하고 바닥을 움직이는 1분짜리 영상이 SNS에 공개돼 탈레반 측 조종사가 시험 비행을 한 것으로 추측된다. 실제로 지난 17일 백악관 측은 미군이 아프간 군에 지원했던 UH-60 블랙호크 헬기 등을 탈레반이 탈취한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이 2001년 이후 아프간 군대에 훈련과 장비 등을 제공하며 쓴 돈이 우리 돈으로 무려 10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천문학적인 군사자산이 그대로 아프간에 남겨져 있는 것으로 이중에는 UH-60 같은 최신 헬기 뿐 아니라 수백 대의 항공기, 20만 정의 각종 화기, 2만대 이상의 험비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