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지연의 내가갔다, 하와이] 주지사 “여행객 방문 자제하라” 촉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지연의 내가갔다, 하와이] 주지사 “여행객 방문 자제하라” 촉구

하와이에서의 코로나19 확진자 추세가 심상치 않은 양상이다. 최근 들어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700명대를 육박하자 주정부가 나서 하와이 방문 자제를 권고하는 입장을 밝혔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26일 “코로나19 확진자와 중증 질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하와이 여행을 계획 중인 외부 관광객들에게 방문 자제를 촉구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연평균 1000만 명의 외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등 관광을 기반 산업으로 발전한 하와이에서 이런 주정부의 공식 입장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

특히 이게 주지사는 “몇 주 내에 확진자 수가 감소하지 않을 경우 하와이 일대에 대한 봉쇄 조치 카드를 다시 꺼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코로나19 재확산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27일 기준 주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600명 수준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집계되지 않은 확진자는 이보다 최소 3배 이상 많은 2만7000명에 육박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이게 주지사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공개 브리핑을 통해 “8월 말 현재는 하와이 여행을 실행하기에 좋은 시기가 결코 아니다”면서 “하와이 여행을 취소할 것을 적극적으로 권장한다. 확진자가 현재 추세로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된다면 의료 시스템 붕괴가 이어지지 않기 위한 정부 차원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3차례 진행됐던 주 전역에 대한 봉쇄 방침이 또다시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추가 봉쇄 방침에 대한 시일 및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추가 발언이 이어지지 않았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현재 하와이주 소재의 병원 중환자실은 급증한 환자로 추가 병실 확보가 불가능한 상태다.



이런 우려 탓에 최근 호놀룰루 시정부는 코로나19 사망자 급증 사태에 대비해 추가 영안실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놀룰루 시정부는 지난 23일 영안실 추가 확보 계획이 현지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사망자가 급증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만일의 경우 영안실 부족 사태를 대비해 3곳의 영안실을 추가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시정부 관계자는 “국가 재난 상황에서 영안실 확보가 이뤄지는 사례가 종종 있다”면서 “만일의 경우 영안실 부족과 빈소 시설 확보 난항 등 사망자와 유가족에 대한 예의를 갖추기 어려운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방침이다”고 했다.

이번에 확보된 영안실은 일명 ‘영안실 트레일러’로 불리는 임시 냉동 공간이다. 임시 냉동 트레일러 1대당 약 50구의 시신을 수용할 수 있다. 

시정부 관계자는 “임시 냉동 트레일러가 사용되지 않길 희망한다”면서도 “만일의 경우 필요할 때가 온다면 시신의 존엄을 훼손하지 않는 상태에서 보존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 하와이 호놀룰루 국제공항의 최근 모습.

한편 호놀룰루 시는 이날 기준 모임 허용 인원을 실내 10명, 실외 25명으로 제한토록 조치했다. 해당 제한 인원을 초과하는 모든 모임은 취소하도록 강력히 권고한 상태다. 다만 예외적으로 교회 예배에 대해서는 비교적 느슨한 규정을 적용할 것이라는 게 시 정부의 입장이다.

호놀룰루=임지연 통신원 808ddongcho@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