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무 편해요”…백신접종 QR코드, 타투로 새긴 伊 청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한 도시가 하나 둘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한 청년이 백신접종 증명을 몸에 새겼다. 안드레아 콜로네타라는 이름의 이 청년은 최근 왼쪽 팔에 QR코드를 타투로 새겨 넣었다.

평생 콜로네타와 함께하게 된 QR코드는 이른바 '그린 패스', 즉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완료했다는 증명이다. 콜로네타는 "이제는 어디를 가나 백신을 접종했다는 증명을 보여줘야 하는 시대가 됐다"며 "매번 챙기고 찾는 것도 번거로워 아예 몸에 지니고(?) 낫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는 최근 식당이나 커피점 입장 때 백신접종 증명 제시를 의무화했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은 외식도 못하는 시대가 된 셈이다.

청년이 QR코드를 타투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였다. 그가 QR코드 타투를 처음으로 사용한 곳은 패스트푸드점 맥도널드였다. 콜로네타는 "제대로 작동할까 약간의 걱정도 했지만 아무런 문제없이 잘 작동했다"며 "앞으로 식당이나 커피점 출입하기가 쉽겠다"고 했다.

그가 타투로 새긴 QR코드를 사용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QR코드 타투를 직접 스캐너에 스캔하거나 사진을 찍어 사용하면 된다. 청년은 주로 후자의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타인의 손때가 묻었을지 모르는 기기와의 접촉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어 그에겐 더욱 안심이 되는 방법이라고 한다.

QR코드를 청년에게 새겨준 타투이스트 가브리엘레 펠레로네는 "사진을 찍어 사용해 보니 오동작 없이 정확하게 작동하더라"라며 "고객이 원한 용도대로 사용할 수 있고, 만족한다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콜로네타가 QR코드 타투를 한 데는 그러나 간편함 외에 또 있다. 그에겐 역사적 한 시대를 평생 기억하게 할 기록물이다.

청년은 "20년 남짓한 짧은 인생을 살았지만 지금처럼 힘든 시기는 없었다"며 "평생 지워지지 않을 고통의 순간을 평생 지울 수 없는 타투로 남기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언젠가 코로나19가 극복된다고 해도 타투를 볼 때마다 지금이 기억날 것"이라며 "펜데믹은 내가 살아 있는 한 기억에서 지울 수 없는 사건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QR코드 타투를 한 청년의 사진과 동영상이 SNS에 공개되자 현지 네티즌들은 "굿 아이디어"라며 박수를 보냈다.

네티즌들은 "핸드폰을 깜빡하거나 분실해도 걱정이 없겠다", "코로나19 시대에 어쩌면 필수 타투가 될지 모르겠다"는 다양한 댓글을 달았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