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허리케인 ‘아이다’ 탓에…美 71세 남성, 악어 습격에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허리케인 ‘아이다’ 탓에…美 71세 남성, 악어 습격에 사망(자료사진=AP 연합뉴스)

초대형 허리케인 아이다의 영향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미국 루이지애나주(州)에서 70대 남성이 악어에게 습격당해 숨졌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WWL-TV 등 현지방송 보도에 따르면,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71세 남성은 현지시간으로 30일 주내 세인트 태머니 교구 슬라이델 마을에 있는 자택 앞 헛간에서 악어에게 습격당해 숨졌다.



희생자의 아내는 그 즉시 경찰에 신고했으며 수사관들에게 악어가 침수 피해를 입은 헛간에 있던 남편을 습격해 팔을 물었다고 증언했다.

여성은 남편을 구하기 위해 시도했지만, 힘에 부쳐 차라리 도움을 청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해 잠시 자리를 떠나 신고했었다. 이에 경찰과 구조대가 신속하게 출동할 수 있었지만, 피해자의 시신은 끝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이날 슬라이델 마을에서는 적어도 15명의 마을 주민이 홍수 피해로 고립돼 옥상에 있다가 구조됐다.(사진=인스타그램)

이날 슬라이델 마을에서는 적어도 15명의 마을 주민이 홍수 피해로 고립돼 옥상에 있다가 구조됐다.

▲ 미국 루이지애나주 제퍼슨 교구에 있는 마을 장 라피트이 허리케인 아이다의 영향으로 침수 피해를 입었다.(사진=AP 연합뉴스)

앞서 인근 재퍼슨 교구의 신시아 리 성 교구장은 악어가 범람한 강물 속에 숨어 있을수도 있다고 경고하면서도 수색 구조대가 생존자들을 찾기 위해 일일이 집집마다 돌아다니고 있다는 현재 상황을 전파했었다.

성 교구장은 또 “불행히도 최악의 상황이 발생한 것 같다. 이곳은 늪지대가 많고 악어 역시 많아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면서 “구조대도 공격을 당할 수 있어 날이 밝길 기다려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루이지애나주에 있는 세인트 존 더 밥티스트 교구와 제퍼슨 교구 그리고 올리언스 교구에서는 적어도 주민 191명이 구조됐다. 당국은 범람한 도로 위에서 다닐 수 있는 도섭 전용 차량과 선박 그리고 헬기를 동원해 사람들을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켰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