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탈레반, ‘친구’라고 속이고 동성애자 유인한 뒤 구타·강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 AFP 연합뉴스

미군이 철수한 뒤 아프가니스탄을 완전점령한 탈레반의 잔혹한 정치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ITV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아프가니스탄 남성 A씨는 탈레반이 수도 카불을 장악한 뒤 은신처에 몸을 숨긴 채 안전하기를 기다렸다.

그러다 잘 알지 못하는 남성 두 명이 다가와 탈출을 도와주겠다며 손을 내밀었고, A씨는 그들을 따라 안전한 곳으로 대피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품었다.

그러나 ‘친구’를 자칭한 그들을 따라 은신처 밖으로 나온 남성에게는 더욱 잔혹한 현실이 기다리고 있었다. 탈출을 돕겠다고 나선 이들은 탈레반 소속이었고, 탈레반은 동성애자인 A씨를 은신처 바깥으로 유인한 뒤 끔찍한 폭행을 쏟아냈다.

▲ 아프간 카불의 부르카 입은 여성 - 미군이 철수한 다음날인 31일(현지시간) 아프간 수도 카불의 한 거리에서 부르카를 입은 여성이 아이와 함께 길을 가고 있다. 2021.8.31 AFP 연합뉴스

탈레반에 속아 은신처 밖으로 나온 A씨는 이들에게 구타뿐만 아니라 강간까지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의 사연은 터키에서 활동하는 인권운동가 아르테미스 아크바리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아크바리는 ITV와 한 인터뷰에서 “마지막 미군이 탈레반을 떠나면서, 탈레반의 통치 아래 동성애자의 삶이 어떨지를 보여주는 초기 사례일 뿐”이라면서 “탈레반은 전 세계를 향해 ‘우리는 변했고 여성의 권리나 인권에는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하지만 모두 거짓말이다. 탈레반의 이념이 바뀌지 않았으니, 탈레반도 변한 것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성소수자) 친구들은 두려움에 떨며 최대한 몸을 숨기려 하고 있다”면서 “미군이 완전 철수한 만큼, 탈레반은 신속하게 이슬람에 대한 ‘잔인한 해석’을 통한 통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미국과 좋은 관계 원해” 밝히는 아프간 탈레반 대변인 - 31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공항에서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의 자비훌라 무자히드 대변인(가운데)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군이 전날 아프간에서 완전히 철수한 가운데 그는 “미국과 좋은 관계를 원한다”고 선언했으며, 아프간전 종식과 관련해서는 “아프간 국민에 대해 축하한다”고 밝혔다. 2021.8.31 AFP 연합뉴스

탈레반은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법을 기반으로 아프가니스탄을 통치한다. 샤리아법이 특히 여성에게 불친절하고 악습에 가까운 내용을 내포하고 있는 만큼, 탈레반 치하의 여성과 어린 여자아이의 삶은 공포와 두려움으로 가득 차 있었다.

동성애자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 7월 탈레반의 한 판사는 독일 매체 블리드와 한 인터뷰에서 “동성애자들은 벽 아래 깔려 숨져도 마땅하다”고 말했다. 탈레반에게 성소수자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사람들로, 발견 즉시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높다. 미국 매체 더 힐은 “일부 동성애자는 가족과 조용히 살고 싶다면 다른 성소수자의 명단을 넘기라는 협박과 회유를 받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완전 국가와 정상 정부를 꿈꾸는 탈레반은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뒤 세계 각국에 온건한 메시지를 강조해 왔지만, 샤리아법을 따르는 이상 여성과 성소수자들에 대한 인권 탄압은 여전히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