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방송 중 전과자에 성폭행 재연시킨 아프리카 방송국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지 법원은 1일 진행자에게 벌금 200만 CFA프랑(약 420만 원)과 12개월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더불어 1년간 코트디부아르 경제수도 아비장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했다. 방송에 출연한 카데르 트라오레라는 이름의 성폭행 전과자에게는 성범죄를 조장했다는 이유로 벌금 50만 CFA프랑(약 105만 원)에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의 한 방송국이 황금시간대 생방송 프로그램에 성폭행 전과자를 출연 시켜 범행을 재연했다. 범행 재연을 돕고 피해자의 존엄성을 훼손한 유명 진행자는 사실상 방송계에서 퇴출당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코트디부아르 민영 방송사 NCI는 지난달 30일 유명 진행자 이브 드 음벨라의 생방송 프로그램에 성폭행 전과자를 출연시켰다. 성폭행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목적이었다지만, 마네킹까지 동원해 범행을 재연하는 등 방송은 전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성폭행범에게 웃으며 마네킹을 건네고 바닥에 눕혀 자세를 조정하는 것까지 도운 진행자는 피해자의 존엄성을 훼손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성폭행범에게 희생자를 선택하는 기준은 무엇인지, 날씬한 여성과 뚱뚱한 여성 중 어느 쪽을 선호하는지 물었다. 심지어 “희생자들이 성폭행을 즐겼느냐”는 망언도 내뱉었다. 범행 재연이 끝난 뒤에는 여성이 성폭행을 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성폭행범에게 조언을 부탁했다.



방송이 나간 뒤, 코트디부아르는 물론 서아프리카와 중앙아프리카 전역에서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진행자는 “범행 후 21년간 죄를 뉘우치며 산 전과자였고, 성폭행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방송이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사실적 재연으로 충격을 받았을 성폭행 희생자들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NCI 방송국도 진행자가 출연하는 모든 프로그램의 취소 및 조기 종영을 약속하며 사과를 전했다.

▲ 이브 드 음벨라 페이스북

하지만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다. 나세네바 투레 여성부 장관은 해당 방송으로 성폭행 근절을 위한 모든 노력이 약화됐다고 지적했다. 코트디부아르 유명 스포츠 스타로 지난 도쿄올림픽에도 참가한 단거리 선수 마리-조제 타 로우는 “아직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을 성폭행 피해자에 대해 생각은 해보았느냐”고 비판을 퍼부었다. 성폭력 반대 운동가 베네딕테 조안 오암바도 “(성폭력) 생존자로서 방송을 보기가 매우 힘들었다”며 괴로움을 토로했다. 진행자 처벌을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에는 이틀 만에 5만 명이 서명했으며, NCI 방송국 앞에선 강력한 쇄신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논란이 일자 코트디부아르 독립통신협의회는 성폭행을 묵인하고 여성의 존엄성을 훼손했다며 진행자에게 30일간 활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와 별개로 현지 법원은 1일 진행자에게 벌금 200만 CFA프랑(약 420만 원)과 12개월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더불어 1년간 코트디부아르 경제수도 아비장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했다. 방송에 출연한 카데르 트라오레라는 이름의 성폭행 전과자에게는 성범죄를 조장했다는 이유로 벌금 50만 CFA프랑(약 105만 원)에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코트디부아르의 성폭행 관련 공식 통계는 없지만, AFP통신은 2019년~2020년 경제수도 아비장에서만 1121건의 강간 등 2000건의 성폭행 사례가 보고됐다고 현지 NGO단체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