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생 업고 美 국경 넘던 11세 누나…밀입국 가족의 안타까운 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번에 숨진 콜롬비아 밀입국 가족의 모습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국경을 넘어 밀입국하던 한 가족의 가슴아픈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특히 어린 소녀가 동생을 업고 이동하는 가족의 마지막 사진은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지난달 말 애리조나 사막에서 한 콜롬비아 엄마와 11세 딸이 밀입국하던 중 길을 잃고 열사병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가슴아픈 사연의 주인공은 엄마 클라우디아 마르셀라 페냐(37)와 딸 마리아 호세 산체스(11) 그리고 2살 배기 아들 크리스티안 데이비드 모랄레스다. 이들이 미국 땅으로 밀입국한 것은 지난달 25일. 당시 가족은 ‘코요테’(coyote)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중미의 밀입국 브로커를 통해 멕시코를 건너 미국 국경으로 밀입국했다. 문제는 브로커들이 떠나고 길을 나선 가족이 애리조나 사막에서 길을 잃으면서 시작됐다. 이에 엄마 클라우디아는 911에 여러차례 전화를 걸어 '도와달라'며 구조를 요청했으며, 이에 상담원은 왓츠앱 메시지로 현재 위치를 알려달라고 했지만 그 직후 배터리 문제로 전화가 끊기며 연락이 두절했다.

이후 구조에 나선 미 당국은 신고 몇시간 후 이들을 발견하는데 성공했지만 엄마 클라우디아와 딸 마리아는 숨진 후였다. 다만 어린 크리스티안은 기적적으로 살아남아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특히 언론에 공개된 가족의 마지막 사진은 더욱 안타까움을 준다. 이 사진은 미 국경으로 넘어온 직후 엄마 클라우디아가 촬영한 것으로 어린 동생을 어깨 위에 업고가는 마리아의 뒷모습이 담겨있다. 보도에 따르면 클라우디아는 플로리다에 먼저 정착한 남편과 함께 살기위해 밀입국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언론은 "숨진 클라우디아 가족은 고향의 총기 피해가 너무 심해 아이들을 위해 미국으로 향했다가 변을 당했다"면서 "플로리다에서 새로운 삶을 꿈꾸던 한 가정의 삶이 무너졌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든 정부 들어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밀입국하는 불법 이민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한 달에만 미국으로 월경 중 체포된 불법 이민자수가 무려 21만명에 달한다. 특히 나홀로 밀입국을 시도하는 미성년자 행렬도 끊이지 않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보호자 없이 입국한 18세 미만 미성년 밀입국자는 곧바로 추방하지 않고 일단 시설에 수용, 시민권 취득의 길을 열어주는 이민개혁법안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