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가짜뉴스 가만안둬”…中, 100만 팔로워 계정 잇따라 강제 폐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100만 팔로워를 거느린 SNS 계정을 잇따라 강제 폐쇄 조치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100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계정 2개 등 총 52개의 웨이보 계정이 강제 폐쇄 조치됐다고 4일 발표했다. 중국 당국은 이번 조치에 대해 정부 경제 정책을 왜곡 보도하는 등 잘못된 금융 정보 전달로 금융시장 발전을 저해한 계정에 대해 해당 플랫폼 업체의 자체 검열에 의한 자정 노력의 일환이라고 해석했다.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이번 대규모 SNS 계정 강제 폐쇄 조치에 대해 ‘규정 위반 콘텐츠 계정 정리 방침’의 일환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폐쇄 조치된 계정은 웨이보가 대표적이다. 실제로 중국 당국의 사실상의 SNS 콘텐츠 내용에 대한 관리 감독이 강화되면서 중국의 대표적인 온라인 플랫폼 웨이보가 자체 검열의 시작을 알렸다는 분석이다.

해당 업체 측은 공고문을 통해 ‘최근 온라인 플랫폼 공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일부 계정에서 정부의 경제 정책을 왜곡하고 금융 시장 투기를 부추기는 현상이 계속됐다’면서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일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등 금융 시장 혼란 야기의 문제성이 날로 커졌다. 특히 가짜 뉴스를 생산, 퍼트린 SNS 계정의 상당수가 상업을 목적으로 운영됐다’고 지적했다.

그 첫 시작으로 웨이보가 자사에 계정을 둔 수백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영향력 있는 SNS 계정 52개를 폐쇄 조치한 셈이다. 특히 강제 폐쇄 조치 통보를 받은 계정의 상당수가 평소 중국 경제 정책과 금융 정보를 안내, 해석하는 콘텐츠를 다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위챗과 더우인, 콰이쇼우 등 온라인 플랫폼 업체들이 정부 당국과 입장을 같이하겠다는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사실상의 온라인 계정 검열이 본격화 됐다는 분석이다.

내달 26일까지 위챗과 더우인 등 다수의 SNS 플랫폼들이 자사 플랫폼 내 가짜 뉴스 생산 계정을 검열, 추가 계정 폐쇄 조치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폐쇄 조치될 주요 타깃으로는 평소 정부 당국의 금융 뉴스와 경제 정책, 금융 시장 전망 등의 콘텐츠를 다룬 SNS가 될 것이 유력한 상황이다.

또, 일부 SNS 상에서 자행됐던 가짜 뉴스 생산 및 불법 기금 모금 등 금융 시장 전반의 발전에 저해를 불러왔다는 지적을 받은 계정들도 강제 폐쇄 가능성이 높다는 해석이다.

더욱이 플랫폼 업체의 자체 검열과 대규모 계정 강제 폐쇄를 알린 웨이보 측은 매주 한 차례씩 추가 계정 정지 및 폐쇄를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향후 정지 및 폐쇄된 SNS 계정 명단과 폐쇄 사유에 대해 온라인 상에 공개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상당수 중국 내 SNS 플랫폼 업체들은 이용자들의 가짜 뉴스 살포 행위와 관련한 신고 제보를 통해서도 추가 계정 관리를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중국 당국의 이 같은 수 백만 명의 팔로워 수를 가진 영향력 있는 SNS 계정 삭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해 중순에도 SNS 플랫폼 업체 위챗 측은 자사 이용자 중 구독자 수백만 명을 소유했던 ‘즈다오쉐궁’ 등 관련 계정 7개를 모두 삭제 조치한 바 있다.

당시 위챗 측은 당시 해당 계정 삭제 이유에 대해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 부풀리기와 시신으로 햄버거 패티를 만든다는 가짜 뉴스를 살포한 혐의가 있다는 등의 허황한 소문을 퍼트렸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해당 계정주는 자신의 SNS를 통해 ‘미국에 식인풍습이 있었고, 수십 년 전까지 흑인과 인디언, 중국인 등을 잡아먹었다’는 등의 허위 소문을 퍼트렸다는 혐의였다.

논란이 된 계정에 대해 위챗 측은 “사실을 날조하고 가짜 뉴스를 퍼트려 대중을 혼란에 빠트린 혐의가 인정됐다’면서 ‘특히 해당 가짜 뉴스로 인해 외국인 혐오 분위기가 조장됐다’고 계정을 폐쇄 이유를 밝힌 바 있다.



당시 위챗 측이 강제 폐쇄 조치했던 계정의 수는 무려 2만 2500개에 달했다. 폐쇄된 계정 중 가짜 뉴스 생산 및 공유를 이유로 사라진 계정이 2만 개, 코로나19 확산 이후 사실이 아닌 내용을 올렸다는 혐의로 폐쇄된 계정이 2500개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