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청소년 98.3% “코로나19 팬데믹 美 책임 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월 코로나19 기원을 밝혀내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이 방호복을 입고 우한에 있는 허베이성 동물질병통제예방센터를 내부에 모여 있다./AP 연합뉴스

중국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해 미국 책임론을 들고 나섰다. 중국 공산주의 청년연맹 중앙선전부는 최근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팬데믹은 방역 책임을 소홀히 한 미국 정부 탓이라는 조사 결과가 도출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공산주의 청년연맹 중앙 선전부와 중국 청년신문사회조사센터가 공동으로 진행, 총 4만1332명의 10대 중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중국 청소년 상당수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세계적인 확산을 불러온 주요 문제 국가’로 미국을 지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제적인 책임을 다 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전염병이 전세계적으로 확산시키는데 가장 큰 악영향을 미친 국가’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응답자 98.3%가 코로나19의 전세계적 재확산 추세에 대해 미국 책임론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미국 내 백인 민족주의와 이를 남용한 대통령 선거가 전염병 조기 차단 대응을 미흡하게 하는 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응답자의 96%는 이들은 올 6월 기준, 미국에서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60만 명을 넘어서는 등 사태의 심각성이 계속된 이유에 미국 정부의 미흡한 대응이 주요 원인이었다고 꼬집었다.

특히 지난달 26일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3900만 명을 초과했다는 점 역시 미국 정부의 부실한 방역 대응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응답자의 86.7%는 이 같은 미국 정부의 미흡한 방역 대응의 주요 원인이 방역보다 경제를 우선 순위에 둔 미국의 섣부른 판단 착오에 있다고 비판했다.

응답자의 81.0%는 미국 대선 등 선거 일정으로 감염자 확산 문제를 조기에 차단하는데 실패했기 때문이라고도 비난했다.

또 78.4%의 응답자는 미국인들의 과학적 상식 부족이 바이러스 재확산의 원인이 됐다고 답변, 75.3%는 연방 정부와 각 주 정부 등이 통일된 방역 방침이 없었다는 점이 전염병 조기 대처 실패의 원인이었다고 꼬집었다. 또, 응답자의 75.1%는 미국 내 만연한 인종 차별주의 분위기로 인해 전염병 대처에 혼란이 이어졌던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미국에 체류하면서 현지 분위기를 체감한 중국인들의 증언에 대해서도 보고서는 인용보도했다.

미국에서 유학 중인 대학생이라고 신분을 밝힌 20대 중국인 리신(가명) 양은 “미국 정부가 코로나19와 전면적인 전쟁을 치루지 못한 가장 큰 이유는 병이 발발했을 초기에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정치적인 선전에 치중했기 때문”이라면서 “오직 대선에서 승리하는 것을 목적으로 조기에 방역할 수 있는 기회들을 모두 놓쳤다. 선거가 종료된 이후에는 이미 방역으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기회가 모두 사라졌고, 결과적으로 미국의 방역은 정치적인 문제로 인해 대응이 미흡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또 다른 중국인 유학생 신량(가명) 씨 역시 미국 내 방역 실패 사태에 대해 “미국에서 오랫동안 공부하면서 체감하는 코로나19 사태의 가장 큰 문제는 미국 당국의 방역 의무에 대한 무책임성이다”면서 “그들은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의료 장비와 대규모 의료 인력, 가장 선진화된 의료 연구 기관을 소유하고 있으면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그저 방관했다. 정부는 왜곡된 정보를 미국인들에게 전달했고, 국내 갈등을 감추기 위해 달러의 추가 발행을 통한 보조금 지원을 남발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비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