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IS대원 체포해 끌고가는 탈레반…태생부터 불화 존재한 두 무장단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얼굴을 가리고 팔을 뒤로 묶은 IS대원(오른쪽)을 체포해 호송하는 탈레반 대원(왼쪽).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에게 또 다른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와 그 분파는 척결해야 할 세력으로 꼽힌다.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이 정상 국가 및 새 정부 구성에 마지막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또 다른 이슬람 무장단체인 IS-K(이슬람국가 호라산)와의 세력 갈등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IS-K는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지부 격의 무장단체로, 그동안 탈레반과는 대립 관계에 있었다. 그러다 IS-K가 지난달 26일 카불 공항 폭탄 테러를 주도하면서 본격적인 반(反) 탈레반 세력을 규합하고 탈레반과 본격적인 주도권 경쟁에 나섰다.

탈레반은 IS-K를 포함한 이슬람국가 대원의 탈레반 가입을 전면 금지하는 동시에, 직접 IS를 척결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쳐 왔다.

▲ 얼굴을 가리고 팔을 뒤로 묶은 IS대원(오른쪽)을 체포해 호송하는 탈레반 대원(왼쪽).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에게 또 다른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와 그 분파는 척결해야 할 세력으로 꼽힌다.

최근 탈레반이 공개한 사진은 IS대원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얼굴을 스카프로 가린 채 체포해 호송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IS 대원을 호송하는 사람은 탈레반 특수부대 장교로 알려졌으며, 이들은 탈레반의 장갑차에 IS 대원을 태운 뒤 얼굴을 완전히 가린 채 어딘가로 데려갔다. 끌려가는 IS 대원의 팔이 뒤쪽으로 완전히 젖혀진 것으로 보아 수갑이 채워져 있거나 밧줄로 단단히 묶인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사진을 보도한 로이터는 사진 속 IS 대원이 카불 공항 테러를 일으킨 IS-K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지 등 세부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 미국 CIA 아프간 대테러 책임자는 USA투데이와 한 인터뷰에서 “IS-K와 탈레반은 서로에게 필멸의 적이자 경쟁자”라며 “IS-K가 탈레반에 비해 비교적 규모는 작지만 자원이나 전력면에서는 그 어떤 경쟁자보다 강력하다”고 평가한 바 있다.

탈레반과 IS-K, 같은 듯 다른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탈레반과 IS-K는 극단적인 이슬람 무장단체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태생부터 두 단체 사이에는 불화가 존재했다. 탈레반은 1996년부터 2001년까지 아프간의 대부분을 지배하다, 2001년 미군의 공격을 받고 권력을 잃었다.

오사마 빈 라덴을 넘기라는 미국의 요구를 거절하는 과정에서 탈레반 내부에 내홍이 생겼고, IS-K는 이런 탈레반과 불화 관계에 있던 하피즈 사에드 칸과 압둘 라우프 알리자 등이 주도해 설립했다.

탈레반에 불만을 품은 자들이 모야 만든 IS-K는 태초부터 탈레반과 갈등 관계에 있었으며, 탈레반 내에서 더욱 강경한 투쟁을 주장하던 무장대원들이 IS-K에 하나 둘 합류하면서 IS-K의 세력이 커져갔다.

▲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두 차례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 안팎에서 폭발로 인한 연기가 카메라에 포착됐다.카불 AP 연합뉴스

탈레반과 IS-K는 전투 스타일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탈레반이 주로 무기를 이용해 테러와 공격을 자행하는 반면, IS-K는 자폭 공격을 주로 선택해왔다. 지난달 카불 공항 테러 역시 자폭 테러였고, 이는 일반적인 전투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사상자와 공포를 안기기에 충분하다.

탈레반과 IS-K의 갈등은 미국과 탈레반의 관계를 바꾸어놓았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지난 1일(현지시간) 국방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탈레반이 변할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아프간에서 IS 등의 테러 공격과 관련해 탈레반과 협력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극단적인 테러를 자행하는 IS를 막기 위해 미국과 탈레반이 손 잡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뉴욕타임스는 IS의 위협이 커진다면, 탈레반과 미국이 전략적인 협력 관계를 도모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지만, 일각에서는 탈레반과 IS 사이의 연결고리가 되는 또 다른 테러 조직들이나 탈레반의 여성 인권 보장 여부 등이 관계의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