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실제상황!” 코미디 같은 내연녀 탈출 현장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에서 한 편의 코미디 같은 내연녀 탈출극이 벌어졌다.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포착한 영상은 "이보다 더 재밌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는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콜롬비아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진 이 영상은 1분25초 분량이다. 짧지만 사건의 처음부터 끝까지 완벽하게 기록한 '다큐'다.

영상은 2층집 대문(현관) 앞에서 요란하게 문을 두드리는 여자를 보여주면서 시작한다. 여자는 "문 열어"라고 고함을 치면서 문을 잡고 흔든다. 극도로 흥분한 여자는 문을 발로 걷어차기까지 한다. 

여자가 소란을 피우자 주변에는 구경거리가 났다는 듯 동네 주민들이 하나둘 몰려들기 시작한다. 

이때 속옷만 입은 남자가 2층 발코니로 나오더니 살짝 아래를 살펴본다. 여자는 계속 문을 흔들어대고 있다. 문이 열리고 여자가 안으로 뛰어 들어가자 2층 발코니에는 속옷 차림의 또 다른 여자가 모습을 드러낸다. 

잠깐 전 발코니로 나와 바깥 동향을 살폈던 남자가 뒤따라 나오더니 여자의 두 손을 잡고 아래로 내려준다. 

여자는 남자의 손을 잡고 대롱대롱 매달려 위기(?)를 맞고, 그런 여자를 지켜보던 동네 구경꾼들은 여자가 다칠까 걱정되는 듯 여자를 받아준다. 

이후 현장을 탈출한 여자는 집 앞에 버려져 있는 박스를 세우더니 그 안으로 숨어버린다. 

곧이어 힘으로 문을 열고 들어갔던 여자가 다시 밖으로 나온다. 여자는 누군가 안에 있다가 탈출한 흔적을 확인한 듯 여성의 행방을 찾으며 주변을 살펴본다. 

박스 속에 숨어 있던 여자는 위기감을 느낀 듯 잠시 후 박스를 들쳐내며 일어나 냅다 어디론가 달려 도망친다. 영상은 도망가는 탈출녀를 뒤쫓아 나온 여자가 추격하는 장면으로 끝난다. 



8일(현지시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오른 영상은 하루 만에 조회 수 20만을 기록했다. 배꼽을 잡았다는 네티즌들의 댓글도 풍성했다. 

한 네티즌은 "박스에 계속 숨어 있었으면 됐을 텐데 도망가는 바람에 사건이 더 커졌다"며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