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르헨 대통령에게 ‘손가락 욕’…일약 스타된 할머니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통령에게 손가락 욕설을 한 아르헨티나 할머니가 일약 스타(?)로 떠올라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가는 곳마다 사인을 해달라는 사람들이 몰려 곤욕을 치르고 있는 할머니는 "찢어지는 듯 마음이 아파 욕을 하고 말았는데 예상하지 못한 사회적 반응이 나와 어리둥절하다"고 했다.

문제의 사건은 지난달 18일(이하 현지시간) 할머니가 운영하는 가게 앞에서 벌어졌다. 행사 참석를 위해 대통령이 지나간다는 말을 듣고 길에 나와 기다리다 보니 정말 대통령 차량 행렬이 등장했다.

경호차량이 몇 대 앞서 지나고 드디어 대통령이 탄 밴이 등장하자 안나 마리아는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세계 어디에서나 통하는 글로벌 손가락 욕설이다.

자신에게 욕을 하는 할머니에게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몸 조심하세요. 사랑합니다"라면서 손을 흔들어주었다. 할머니는 계속 손가락을 치켜 세운 채 "그래요, 나도 사랑합니다"라고 화답했다.

당시의 상황은 그의 딸이 영상으로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며 전국적인 화제가 됐다. 일약 전국적 화제의 인물이 된 할머니는 이후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가는 곳마다 "함께 사진을 찍자", "사인을 부탁한다"며 몰려드는 팬 들 때문이다.

할머니는 사회가 이런 반응을 보이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한다. 그는 "대통령이 미워서 그런 게 아닌데 이런 폭발적인 반응이 나오는 게 불편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할머니는 코로나19 때문에 인생 후반이 꼬일대로 꼬인 자영업자였다.

지난해 9월 할머니는 경찰 출신인 남편을 코로나19로 잃었다. 산소마스크를 한 채 휠체어에 앉아 병상으로 들어가는 남편이 그가 본 남편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남편은 열흘 만에 세상을 떴다.

남편의 박봉으론 자녀 셋을 키우기 쉽지 않아 가방 등 가죽제품을 파는 가게를 운영해온 할머니는 코로나19 때문에 빚이 쌓였다. 봉쇄조치가 이어지면서 장사를 제대로 못해 세금이 밀린 것이다. 그는 지난달 세무서에서 독촉장을 받고 회계사와 체납세 분납 방안을 의논하고 있다.



할머니는 11일 보도된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상황이 이렇게 된 건 정부가 코로나19에 잘못 대응했기 때문이라고 본다"면서 "대통령에게 손가락 욕을 한 것도 마음이 너무 아프고 분노가 치밀었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그는 "나의 손가락 욕설에 열광하는 사람이 많은 걸 보면 나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적지 않은 것 같다"면서 "분노만 쌓여가는 사회가 두렵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