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0년 숨죽인 대서양 카나리아제도 화산 21세기 첫 대폭발…시뻘건 용암기둥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리카 북부 대서양에 있는 스페인령 화산 제도 카나리아제도 라팔마 섬에서 50년 만에 화산이 폭발해 주민 5000명이 긴급 대피했다./로이터 연합뉴스

스페인령 화산 제도 카나리아의 라팔마 섬에서 50년 만에 화산이 폭발해 주민 5000명이 긴급 대피했다. 20일 AFP통신은 아프리카 북부 대서양에 있는 라팔마 섬 쿰브레 비에하 국립공원에서 현지시간 19일 오후 3시 15분쯤 화산이 분화했다고 전했다.

분화는 화산 서쪽 경사면에 있는 카베사 데 바카 지점에서 발생했다. 반세기 만에 분화한 쿰브레 비에하 화산은 수백 미터 상공까지 시뻘건 용암 기둥을 내뿜으며 포효했다. 치솟은 용암 기둥은 큰 세 줄기로 나뉘어 산비탈을 타고 흘러내렸다. 화산은 섬 전체를 집어삼킬 듯 맹렬한 기세로 검은 연기와 화산재를 내뿜었다.

▲ 스페인 국립지리원(IGN)

▲ 로이터 연합뉴스

▲ AFP 연합뉴스

쿰브레 비에하 화산은 지난 11일부터 크고 작은 화산성 지진 6600여 건을 일으키는 등 분화 조짐을 보였다. 지난 8일간 스페인 국립지리원(IGN)이 화산 주변 국립공원에서 감지한 진동만 4222건이었으며 그 중 1000건 이상이 지진으로 공식 기재됐다. 화산이 터진 날에도 규모 3.8의 지진 등 320건의 진동이 감지됐다.

국립지리원 지진학자 이타히자 도밍게스는 “이번 폭발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 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다만 지진은 지난 몇 달간 지속됐다”며 추가 폭발 가능성을 내비쳤다. 현지 전문가들은 추가 폭발 가능성과 함께 산사태와 낙석, 더 강한 지진으로 건물 피해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 AFP 연합뉴스

▲ 로이터 연합뉴스

분화 직후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라 팔마를 방문하기 위해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으로 출발하는 것을 연기했다. 관련 당국도 화산 폭발 경보단계를 기존 오렌지색에서 적색으로 상향 조정했다. 스페인 시민경비대는 엘 파소, 타자코르테, 로스 라노스 데 아리다네 등 4개 마을에 대피령을 내리고 주민 5000여 명을 대피시켰다. 피난민 규모는 최대 1만 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까지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라팔마 섬은 쿰브레 비에하와 그 기생화산이었던 테네기아 등 두 개의 화산을 포함한 화산섬이다. 쿰브레 비에하는 1949년과 1971년 20세기 단 두 번의 분화를 마지막로 쉬고 있던 활화산이다.

▲ 로이터 연합뉴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