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설마했는데 월급 미지급에 충격”…헝다 현장 근로자들 이직 고려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마 설마 했는데 월급 미지급이 기정사실화됐다”

중국 후난성 주저우 소재의 대규모 아파트 건설 현장 지배인으로 있는 30대 직장인 쑨 모 씨. 그는 최근 파산 위기에 처한 중국의 부동산 업체 ‘헝다부동산개발회사’의 현장 근로자다. 올해로 약 5년째 근무 중인 그는 헝다 그룹에 입사한 직후 곧장 현장 근로자 지배인으로 파견돼, 줄곧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근무해왔다.

쑨 씨는 최근 회사로부터 지급받을 예정이었던 약 1만 5천 위안 상당의 월급을 미지급 받으면서 사실상 회사가 파산 위기 위기에 처한 상태라고 했다.

평소 매달 월초, 월말 두 차례에 걸쳐 임금을 지급했던 헝다 측은 자사 현장 근로자들의 임금 지급일이었던 지난 20일 월급 미지급을 통보했다.

쑨 씨는 “회사가 도산 위기라는 소문은 이미 올 중순부터 암암리에 들어왔지만, 월급 미지급 사례는 이 번이 처음이다”면서 “대도시에서 거주하면서 아이들을 홀로 양육하고 있는 아내에게 생활비를 보내줘야 하는데 큰일이다”고 했다.

이와 관련, 현지 언론 펑파이신원은 중국 최대규모의 부동산개발회사 헝다 그룹이 최근 부동산 사업부 일부 직원들의 임금 지급을 일방적으로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헝다 측은 자사 직원들에게 매달 초 1차 급여를 지급, 20일에 2차 급여를 송금했지만 이달 들어와 현장의 중간급 관리자를 대상으로 한 2차 급여를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태 이후 헝다 그룹의 자금난이 사업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는 상태라는 설명이다.

월급 미지급 사태가 현실화하자, 건설 현장 근로자들 사이에서는 작업을 중단, 일부 인력이 철수를 고려하는 등 사실상 현장 건설 현장이 붕괴하기 시작한 양상이다.

특히 상당수 직원은 헝다가 판매했던 아파트 분양권 등 투자 비용 회수에도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헝다 부동산 직원 소개로 올 초 총 80만 위안 상당의 미분양 오피스텔 분양권을 구매한 리 모 씨는 해당 건설 자체가 중단되면서 투자금 회수가 불가능해졌다는 우려를 하는 상태다.

리 씨는 올 초 중국 후난성 일대에 대대적으로 건설이 추진됐던 헝다 부동산의 오피스텔 분양권을 구매한 바 있다. 당시 리 씨는 자신의 친인척에도 분양권 구매를 알선, 그의 소개로 지인들이 투자한 금액만 수억 원대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아파트 및 오피스텔 건설이 중단되면서 리 씨와 친인척들의 대규모 투자금 회수 시기는 미지수인 상태다.

한편, 헝다 그룹은 당초 이달 23일까지 지급해야 할 달러화 채권에 대한 이자 약 993억 원도 지급하지 못한 상태다.

헝다그룹의 달러화 채권의 경우 이자 지급 관련 30일 유예 조건이 있어서 당장 문제는 없다는 것이 업체 내부 관계자의 설명이지만 헝다 그룹이 아직 이자 지급 계획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지 못했다는 점에서 그룹 파산 위기설에 점차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이에 앞서 중국 당국은 지난 23일 지방 정부에 헝다그룹의 파산 위기에 대비하라고 지시를 내린 것이 알려져 논란은 일파만파 커지는 양상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