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몰랐다고?…日 유조선에 치여 항구까지 끌려간 멸종위기 고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몰랐다고?…日 유조선에 치여 항구까지 끌려간 멸종위기 고래

거대한 고래 한 마리가 일본의 한 유조선에 치여 뱃머리에 걸린 채 항구까지 끌려가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 사고를 당한 고래는 그 사이 숨진 것으로 여겨진다.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매체는 22일 오카야마현 구라시키시의 미즈시마항에 지난 20일 입항한 유조선 한 척의 뱃머리에 몸길이 약 10m의 고래 사체 한 구가 걸려 있었다고 전했다.

한 지역 주민이 고래 사체를 우연히 목격하고 신고, 경찰이 출동하면서 항구에는 이 고래를 보기 위한 사람들이 몰려 들었다.

문제의 유조선은 지바현을 출발해 미즈시마항으로 가는 동안 태평양을 항해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유조선의 선원들은 고래와 부딪친 줄은 몰랐다고 주장했다.

유조선이 항구에 들어오는 모습을 목격한 한 낚싯꾼은 현지매체에 “이곳에서 몇십 년간 낚시를 해왔지만, 고래는 처음 봤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도 “난 80년 이상 살았지만 고래를 보는 것은 처음”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미즈시마 해상보안부 홍보담당자는 “이런 일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면서도 “다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래의 사체는 표류물로서 그다음날인 21일 미즈시마항의 부두에 옮겨졌다. 문제의 유조선에는 충돌로 인한 손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고래 종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일본 고래류 연구소 자원생물과의 타무라 쓰토무 과장은 “고래 종류는 수염고래과에 속하는 긴수염고래로 보인다”면서 “이런 고래가 내륙에서 보여지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고 밝혔다.



참고래로도 불리는 긴수염고래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멸종위기종 목록인 레드 리스트에서 멸종위기취약종(VU)으로 분류된다. 이 종은 지구상에서 흰긴수염고래에 이어 두 번째로 긴 고래과로 몸길이 27.3m, 몸무게 74t에 이른다. 세계 모든 주요 해양과 극지에서 열대에 이르는 해역에서 발견된다.

모든 고래와 마찬가지로 긴수염고래는 20세기에 집중적으로 사냥됐는데 1905년부터 1976년 사이 남반구에서만 72만5000마리가 도살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야생에는 10만 마리에서 11만9000여 마리의 긴수염고래가 남아있다.

일본의 또다른 매체는 해당 고래가 턱의 패턴 때문에 혹등고래일 수도 있다고 했다.

한편 문제의 유조선을 소유한 업체나 선원들이 이번 사고와 관련해 조사를 받을지에 대해서는 업체명은 물론 어떤 정보도 공개되지 않았다.

사진=미즈시마 해상보안부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