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17세에 회사 팔아 350억 챙긴 천재, 또 창업해 거액 매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닉 댈로이시오의 과거와 현재 모습

불과 17세 나이에 자신의 회사를 매각해 무려 3000만 달러를 챙긴 청년이 최근 또다시 회사를 팔아 거액을 손에 쥐게 됐다.

최근 영국 BBC, 더 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트위터가 영국 런던의 채팅 앱 회사인 스피어(Sphere)를 인수한다고 보도했다. 스피어는 사용자들과 전문가들을 연결해주는 실시간 질의응답 앱으로 2018년 말 기준 약 50만 명이 사용하는 서비스다.

구체적인 인수 조건은 합의 하에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인수 합병이 유독 화제가 된 이유는 스피어의 공동 창업자인 닉 댈로이시오(25) 때문이다. 댈로이시오는 지난 2013년 국내에서도 정부가 '한국형 닉 댈로이시오’ 키우기에 나설 정도로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런던 출신인 댈로이시오는 불과 15살 나이에 자신의 집에서 ‘섬리’(Summly)라는 회사를 창업해 이후 뉴스 요약 앱 '섬리'를 만들어 세간에 화제를 뿌렸다.

섬리는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뉴스 및 검색 결과를 축약해 보여주는 앱이다. 특히 당시 모바일 시장 개척에 나선 포털사이트 야후는 이를 눈여겨 보다 전격적으로 섬리를 인수했는데 그 가격이 무려 3000만 달러(약 350억원)에 달했다. 불과 17세 나이에 천만장자 반열에 오른 셈. 이후 댈로이시오는 2년 반을 야후에서 매니저로 일하다 옥스퍼드 대학에 진학했다.



어린 나이에 천문학적인 돈을 손에 쥐게 됐지만 댈로이시오의 창업 본능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지난 2016년 소액결제가 포함된 실시간 질의응답 앱인 스피어를 공동 창업했으며 이후 그룹 채팅 앱으로 발전시켰다. 그리고 유명 투자가들로부터 3년 간 3000만 달러를 투자받기도 했다.

댈로이시오는 "비전과 아이디어가 비슷한 기업과 적시에 파트너쉽을 맺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트위터와의 인수조건은 밝힐 수 없으나 우리 모두가 너무나 행복하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