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감형 해주세요”…동급생 살해한 中 15세 소년에 쏟아진 반전 여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7년 전 15살 당시 자신을 괴롭히던 동급생을 칼로 찌른 뒤 사망에 이르게 한 죄로 징역 8년 형을 선고받은 중국 청년 천스한(22).

동급생을 살해한 혐의로 징역 8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가석방된 중국 20대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펑파이신원 등 현지 언론의 29일 보도에 따르면 화제의 주인공인 천스한(22)은 7년 전 ‘구이저우 학교 청소년 살인사건’으로 사회적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 7년 전인 2014년 4월, 당시 15살이었던 천 군은 시험 때마다 1등을 놓치지 않는 모범생이었었다. 사건이 발생한 그날도 어김없이 일찍 등교해 학생 식당에서 아침을 먹으려고 줄을 서 있다가, 동급생인 A군과 시비가 붙었다.

A군은 이유도 없이 천 군의 발을 밟는 등 괴롭힘을 가했다. 천 군은 친구들 앞에서 30분 동안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고, 괴롭힘은 방과 후까지 이어졌다. 천 군은 방과 후 또다시 학교 앞에서 A군 일행에게 끌려갔다.

A군의 폭행이 시작되자 천 군은 구경꾼이 몰래 쥐여준 작은 칼로 A군의 가슴을 찔렀다. A군도 흉기로 천 군을 공격했지만, 이미 천 군의 공격으로 심한 부상을 입은 후였다.

A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틀 뒤 사망했다. 사인은 심장 동맥 파열로 인한 급성 출혈이었다. 천 군은 곧바로 재판에 넘겨졌고, 이 사건은 언론을 통해 일파만파로 퍼졌다.

▲ 7년 전 15살 당시 자신을 괴롭히던 동급생을 칼로 찌른 뒤 사망에 이르게 한 죄로 징역 8년 형을 선고받은 중국 청년 천스한(22).

천 군이 평상시에 다른 학생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교우관계가 원활하며, 공부에 열중하던 모범생이라는 점, 반면 천 군의 흉기에 목숨을 잃은 A군은 오랜 기간 천 군에게 이유 없는 괴롭힘을 가하던 불량학생이었다는 사실 등이 알려지면서 사회적인 논란거리가 됐다.

천 군의 가족과 같은 반 친구들, 그리고 천 군의 학교 후배 55명이 자발적으로 현지 법원에 탄원서를 내기도 했지만, 결국 구이저우 중급인민법원은 천 군에게 징역 8년형을 선고했다.

15살의 어린 소년은 고등학교 입시를 13일 앞둔 날, 교도소로 향했다. 선생님 또는 의사가 되고 싶었던 소년에게 장밋빛 앞날은 멀게만 느껴졌지만, 천 군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리고 자신의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에게 진심을 털어놓았다. 천 군을 체포했던 경찰은 교도소에서도 포기하고 싶지 않다고, 공부를 계속하고 싶다고 말하는 천 군을 위해 꾸준히 책을 사다 주고 여러 경시대회에 나갈 수 있도록 지원했다.

▲ 수감 생활 동안 천 군의 친구들이 보낸 수많은 격려 편지

학교 친구들은 천 군에게 포기하지 말라는 격려를 담긴 편지를 수시로 보냈다. 이 편지들은 그의 우울한 교도소 생활을 밝히는 한 줄기 빛이 되었다. 그리고 수감생활을 시작한 지 5년째 되던 2019년, 천 군은 교도소에서 형법 학사 학위를 받았다. 이듬해 8월에는 모범수로 인정받고 결국 가석방됐다. 가석방 된 지 1년여가 지난 현재, 그는 변호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이루고자 애쓰고 있다.



천 군에게 내려진 징역 8년 형이 적절했는지를 두고 여전히 논란이 많다. 사건 당일 흉기 사용이 정당방위에 해당하는지를 두고도 다양한 법적 해석이 나온다. 2019년 천 군은 최고인민법원에 재심 신청을 했지만 아직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

천 군은 “현재 베이징의 한 법률 사무소에서 일을 하고 있다. 전과 때문에 변호사의 꿈을 이루지 못할 지도 모른다는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