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마스크 쓰기 전에 반드시 털어야 한다? ‘발암 물질’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0년초 코로나19 발생 후 전 세계적으로 마스크 쓰기, 자주 손 씻기,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조치가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그런데 최근 중국의 한 동영상에서 마스크는 털어서 착용해야 한다는 내용을 주장하고 있다.

1일 칸칸신원 등 다수의 중국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이 동영상에는 하얀 가운을 입은 한 남성이 나와 “마스크를 착용하기 전에 반드시 공기 중에 10~20회 가량 흔들어 발암 물질을 최소화 해야 한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 남성은 마스크 포장을 뜯은 후 바로 착용할 경우 에틸렌옥사이드로 소독된 마스크에 묻은 잔여물이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주장은 맞는 것일까?

이 남성이 말하고 있는 에틸렌옥사이드는 세척, 제약, 날염 등 업종에서 중요한 소독제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붕대, 봉합실, 수술도구 등 의료 용품의 소독에도 사용된다. 고농도의 에틸렌옥사이드를 접촉하게 되면 인체에 손상을 줄 수 있으며 암을 유발할 수도 있어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되어 있다.

한 전문가는 실제로도 마스크 소독에 이 화학약품이 사용되고 있는 것은 맞지만 마스크에 직접 소독하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 소포장을 한 뒤 살균을 하기 때문에 “마스크에 해당 성분이 잔류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설명이다.

게다가 에틸렌옥사이드 독성이 강한 것은 사실이나 “일정량에 노출 되어야 위험한 것”이라는 것이 관련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전 세계인이 본격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것은 2020년 코로나 발병 초기 이후로 방호복이나 방역 용품에 대한 소독량이 많아졌다. 이 때문에 일부 공장에서 생산한 의료용 마스크는 가공을 거친 후 화학물질 잔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약 14일이 지나야 출하하고 있다.

중국 내 기준에 따르면 출고 마스크의 에틸렌옥사이드 함량은 10μg/g 이하로 기준 수치에 부합되면 안전한 상태로 보고 시중에 공급되어 소비자가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즉, 시중에서 유통되고 있는 제품은 이미 관련 검사를 통과한 제품이라는 뜻으로 한 전문가는 마스크 소독 잔류물에 대해 “사용량은 내버려 두고 독성을 논하는 것”은 결코 과학적이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상하이(중국)통신원 ymj024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