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니 스메루 화산 다시 폭발, 구조 난항…사망 22명·실종 27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니 스메루 화산 다시 폭발, 구조 난항…사망 22명·실종 27명(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자바섬 스메루 화산이 다시 폭발하면서 구조 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자바섬 최고봉 스메루 화산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6일 다시 분화 활동을 시작했다. 실종자 수색 작업은 일시적으로 중단됐지만, 상황이 나아지면 재개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는 스메루 화산의 분화 활동은 이날 하루 동안에만 최소 6번 기록됐다고 밝혔다.

▲ 현지 수색 구조대가 지난 6일 희생자의 시신을 옮기고 있는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도 6일까지 스메루 화산 분화 활동으로 인한 사망자가 22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부상자는 162명, 실종자는 27명이었다.

▲ 스메루 화산의 분화로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는 모습.(사진=BNPB/트위터)

스메루 화산은 지난 4일 오후 2시 50분쯤 처음 폭발했다. 정상 분화구에서 나온 화산재 기둥이 해발 15.2㎞까지 치솟았고, 낙석과 화쇄류가 인근 마을을 덮치면서 주민들은 급히 피해야 했다.

당시 화산재를 피해 17세 손자와 함께 13㎞를 달려 목숨을 건진 60세 여성은 현지매체 콤파스와의 인터뷰에서 “세상이 끝나는 것처럼 느껴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 수색 구조대가 지난 6일 한 희생자를 발견하고 수습하는 모습.(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스메루 화산의 분화 활동으로 유실된 도로의 모습을 지난 5일 촬영한 것.(사진=AFP 연합뉴스)

이번 분화 활동으로 인근 마을 11곳은 잿빛으로 변했다. 도로와 다리가 파괴되는 것은 물론 가옥 3000채와 학교 38곳이 크고 작은 피해를 입었다. 곳곳에는 화산재와 모래가 쌓였는데 어떤 곳은 최대 4m에 달했다. 무너진 주택의 잔해 속에서는 서로 꼭 껴안은 채 숨져 있는 어머니와 딸의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스메루 화산의 계속된 분화 활동으로 인근 5㎞ 이내로 접근하지 말라고 권고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지질학연구소는 스메루 화산의 분화 원인이 산 정상을 막고 있던 용암돔의 붕괴 탓으로 보고 있다.

한편 스메루 화산은 해발 3676m의 활화산으로 지난해 12월에도 한 차례 분화 활동이 일어나 주민 몇천 명이 대비했다. 인도네시아는 환태평양 지진·화산대인 ‘불의 고리’에 속해 있어 화산 및 지진 활동이 빈번하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