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대만기업, 독립세력과 선 그어라”…대만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왕메이화 대만 경제부장(사진=대만 경제부)

중국은 7일 중국 난징과 대만 타이베이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양안(중국과 대만) 기업가 정상회의에서 정치적 전제 조건을 내걸며 대만 기업인들에게 대만 독립 세력과 선 긋기를 하라고 천명했다.

최근 중국은 대만 독립 강경 세력 블랙리스트를 발표한 데에 이어 대만 독립 세력을 지지하는 대만기업이 중국에서 돈을 버는 것은 환영받지 못한다고 밝혀 더욱 주목된다. 중국 정부는 대만 위안둥그룹이 대만 여당 민진당 정치인에게 정치자금을 후원했다는 이유로 제재를 가하자 그룹회장은 즉각 대만 독립에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 공산당 서열 4위로 알려진 왕양 중국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은 이날 열린 정상회의에 보낸 축사를 통해 ‘하나의 중국 원칙’, ‘92공식’ 을 내세우며 기업인들에게 “대만 독립 세력과 명확하게 선 긋기를 견지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왕 위원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1992년 합의를 견지함은 물론 대만 독립의 분리주의적 행위와 외세의 간섭을 단호히 반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양안은 한 가족이라는 이념은 변함이 없을 것이며, 대만 동포와 발전의 기회를 공유하는 정책도 변하지 않을 것이고 대만 기업인과 기업에 좋은 일을 위한 조치 역시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중국 본토가 40년 넘게 개혁개방을 해 오면서 양안 투자 및 교류가 활발해졌으며 그 규모도 커졌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만 기업은 중국 본토에 지속 투자를 하고 있어 양안 투자 협력에 추진력과 잠재력이 있다”며 “중국은 항상 대만 기업인 및 기업에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만의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는 대만 기업인들에게 위협을 가한 처사라며 중국을 비난했다. 대륙위원회는 “중국이 대만 기업인들에게 정치적 입장을 표명하게 하고 대만독립 명단을 이용해 피아 식별과 징계조치를 사용하여 아주 오싹하게 했다”며 “그 방법은 가혹하고 잔인하며, 대만인들은 이러한 방법을 오랫동안 혐오스러워했다”고 강조했다. 대륙위원회는 그러면서 중국이 대만 기업인들을 위해 실질적이고 선한 일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대만 독립 세력과 선을 그으라는 위협적인 말도 했다며 대만 기업가들에게 중국 공산당의 부드럽고 딱딱한 두 손과 잠재적 위험성을 인식하고 중국에 신중하게 투자할 것을 호소했다.



왕메이화 대만 경제부장은 이와 관련, 대만기업인들에게 리쇼어링을 강조했다. 왕 부장은 “기업은 어느 나라에서 사업을 하든지 현지 법률을 준수해야 한다”면서도 “기업이 정치적 위험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대만은 매우 투명한 법치 국가이므로 기업이 대만으로 돌아와 투자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중국이 어떻게 기업을 대하는지 지켜보고 평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양안기업가 정상회의가 열린 7일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과 온라인 회담을 갖고 양측의 무역, 투자, 산업 협력 확대를 통한 공급망 다각화 실현을 위한 기술무역 및 투자합작프레임워크(TTIC)를 공동으로 설립하기로 했다. 

류정엽 대만(타이베이)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