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팬톤 ‘2021년 올해의 색상’ 발표…바이올렛 레드 품은 ‘베리 페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팬톤 선정 2022 올해의 컬러 ‘베리 페리’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인 팬톤이 2021년 한 해의 트렌드를 이끌어 갈 ‘올해의 색상’을 발표했다.

팬톤이 발표한 올해의 색상은 파란색과 빨간색을 조합한 ‘베리 페리’(팬톤 17-3938 Very Peri)으로, 제비꽃 색에 가까운 밝은 청자색이다.

팬톤 측은 믿음과 일관성을 상징하는 블루, 에너지와 활기를 의미하는 레드를 섞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컬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개인의 독창성과 창의성을 북돋아주는 컬러로서 ‘가장 따뜻하고 행복한 블루 컬러’라는 설명이 곁들여졌다.

 

팬톤은 “전례없는 변화의 세상에 향해 다가갈 때마다 ‘베리 페리’를 통해 새로운 관점을 가져다 줄 것”이라면서 “‘베리 페리’는 블루 계열의 특성을 포괄하면서 바이올렛 레드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색상이다. 활기차고 즐거운 태도와 역동적 느낌은 대담한 창의력과 풍부한 상상력을 표현해낼 수 있게 한다”고 밝혔다.

팬톤의 2022 올해의 컬러는 기존 컬러북에는 없던 새로운 컬러다. 이에 대해 팬톤은 “현재 우리는 세계에 대한 매우 새로운 비전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런 시기에 새로운 색상을 생각해 내는 일은 매우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파란색 컬러 중 가장 행복하고 따뜻한 컬러”라고 설명했다.

로리 프레스먼 팬톤 부사장은 CNN과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은 우리가 일상적으로 생활하고 일하던 방식에 큰 영향을 미쳤다. 팬데믹은 사람들이 일반적인 틀에서 벗어나야 하는 장애물을 만들었다”면서 “이 시간 동안 우리는 너무 낳은 도전을 겪었고, 언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 처했다. 사람들이 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은 호기심이고, 우리는 이를 용기 있는 창의성이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팬톤은 올해의 색상을 출시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했다고 밝혔다. 2022년 올해의 컬러는 마이크로소프트 앱을 통해 디지털 화면 보호기, 파워포인트, 윈도우 등에 적용된다.

▲ 팬톤이 공개한 2021년 올해의 색상

팬톤에서는 다양한 현상과 트렌드를 분석해 가장 필요한 컬러를 올해의 컬러로 선정해왔다. 올해의 컬러는 패션과 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돼 왔다. 지난해 팬톤이 발표한 올해의 컬러는 얼티미트 그레이(Ultimate Gray, 색상 번호 17-5104)와 일루미네이팅(Illuminating, 13-0647) 이었다.

얼티미트 그레이는 견고함과 신뢰함을 상징하며, 동시에 해변의 자갈 색상과 비슷한 만큼 평온함과 안정감을 나타낸다. 일루미네이팅은 밝은 노란색으로, 생기 넘치는 태양의 빛이 스며든 색상으로 설명됐다.



팬톤은 2020년에 클래식 블루, 2019년에 리빙 코랄, 2018년에는 울트라 바이올렛을 올해의 색상으로 선정했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