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인력난에 허덕이는 호찌민, ‘길거리 채용’ 나선 인사담당자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찌민을 비롯한 베트남 남부 공업단지가 심각한 인력난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대거 빠져나간 인력이 돌아오지 않은 탓이다.

VN익스프레스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 베트남 남부 빈즈엉성에 있는 한 목공 회사의 인사 관리자 푹씨는 이른 새벽 6시부터 늦은 오후까지 공장 근처 길거리에서 일한다. 다름 아닌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거리에서 직원 채용에 나선 것이다. 그는 “현재 유럽에서 들어온 주문 제작을 위해 약 300명의 인력이 필요하지만 지원자가 없어 이렇게 직접 거리로 나섰다”고 말했다. 

빈즈엉 산업공단에 있는 또 다른 목공회사의 인사 담당자 린씨도 새벽 6시부터 길가에 앉아 인력을 찾고 있다. 그는 “과거에는 ‘구인’ 게시판을 입구에 걸기만 해도 인력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공단 밖에서 직접 일꾼을 구해도 하루에 고작 몇 명만 고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밀린 주문을 해소하기 위해 노동력이 절실해진 남부 제조업체들은 급기야 인력 충원을 위해 공장 근처의 길거리 채용에 나선 것이다. 호찌민시 12군의 한 의류회사 인사 담당자인 투이씨는 “인사부서에서 19년간 근무했지만, 지금처럼 인력난이 심각한 적은 없었다”고 토로했다.  

기업체들은 기존보다 높은 급여와 각종 보너스 등을 제시하고 있지만, 여전히 인력난 해소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베트남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9월 중순까지 일터를 떠나 고향으로 돌아간 인력이 130만 명에 달한다. 팜호아이남 인구 노동 통계 부서장은 “근로자들이 산업 중심지와 대도시로 다시 회귀하기는 상당히 어렵다”면서 “근로자들은 코로나19 확산과 방역 조치에 불안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호찌민과 남부 공단지역은 4차 대유행 후 6월부터 10월까지 엄격한 봉쇄조치를 감행했다. 이후 10월부터 ‘위드코로나’로 전환하며 서서히 봉쇄조치를 풀었지만, 재가동한 공장 내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베트남 통계총국의 집계에 따르면, 3분기 베트남의 GDP(국내총생산)는 전년 대비 6.17% 감소해 사상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