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숨 끊어진 원숭이, 다시 눈 ‘번쩍’ …심폐소생술 덕에 기사회생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2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원숭이를 마을 주민이 심폐소생술로 살렸다고 전했다

죽어가는 원숭이를 심폐소생술(CPR)로 살린 인도 남성에게 찬사가 쏟아졌다. 12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원숭이를 마을 주민이 심폐소생술로 살렸다고 전했다.

10일 인도 타밀나두주 페람바루르에 원숭이 한 마리가 침입했다. 평소에도 제 집 드나들듯 마을을 습격한 원숭이었지만, 이날은 들개 무리에게 선수를 빼앗겼다.

먼저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던 들개 무리는 원숭이를 보자마자 무섭게 달려들었다. 날카로운 이빨로 원숭이의 몸 이곳 저곳을 물어 뜯었다.

뜻밖의 공격에 원숭이는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겨우 들개 무리를 따돌리고 나무 위로 피신했지만, 얼마 못가 의식을 잃고 땅으로 추락했다.

마을에 침입한 원숭이가 들개 무리 공격을 받았다는 소식에 동네 구급차 기사 M 프라부(42)는 황급히 현장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원숭이 상태는 심각했다. 동물병원으로 옮기기도 전에 숨이 끊어질 수도 있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 구급차 기사는 주저 없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의식이 돌아오기를 바라며 쓰러진 원숭이의 가슴을 강하게 압박했다. 축 늘어진 원숭이 몸을 들고 입에 바람을 불어넣었다.

구급차 기사는 주저 없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의식이 돌아오기를 바라며 쓰러진 원숭이의 가슴을 강하게 압박했다. 축 늘어진 원숭이 몸을 들고 입에 바람을 불어넣었다.

그러기를 얼마 후, 원숭이가 가냘픈 숨을 토해냈다. 의식을 되찾은 원숭이는 구급차 기사 품에 안겨 가만히 그의 눈을 바라봤다. 구급차 기사는 뛸 듯이 기뻐했다. 품에 안긴 원숭이를 기특하게 바라보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 그러기를 얼마 후, 원숭이가 가냘픈 숨을 토해냈다. 의식을 되찾은 원숭이는 구급차 기사 품에 안겨 가만히 그의 눈을 바라봤다. 구급차 기사는 뛸 듯이 기뻐했다. 품에 안긴 원숭이를 기특하게 바라보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관련 영상이 퍼지자 현지에서는 귀중한 생명을 살린 구급차 기사에 대한 칭찬이 잇따랐다. 특히 하누만(원숭이신)을 섬기는 힌두교 신자 사이에서 극찬이 쏟아졌다. 한 SNS 이용자는 “눈앞에 있는 신을 살렸다”며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일각에선 원숭이에 대한 반감을 내비쳤다. 급증한 원숭이 공격으로 곳곳이 몸살을 앓고 있다는 푸념이었다.

실제 인도에선 원숭이 공격으로 인한 각종 사건사고가 심심찮게 벌어지고 있다. 지난 9월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는 인도인민당(BJ)) 국회의원의 아내가 원숭이떼 공격을 피하다 추락해 목숨을 잃었다. 앞서 3월 텔랑가나주에서도 원숭이떼를 피해 달아나던 여대생이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 실제 인도에선 원숭이 공격으로 인한 각종 사건사고가 심심찮게 벌어지고 있다. 지난 9월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는 인도인민당(BJ)) 국회의원의 아내가 원숭이떼 공격을 피하다 추락해 목숨을 잃었다. 앞서 3월 텔랑가나주에서도 원숭이떼를 피해 달아나던 여대생이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사진은 인도 바라나시 지역 가옥에 모인 원숭이떼./픽사베이 자료

전문가들은 인도 경제발전과 함께 주택 수요가 폭증하면서 원숭이 서식지가 파괴됐고, 이 때문에 난폭해진 원숭이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잦아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힌두교 신자인 주민 대부분이 하누만의 화신인 원숭이를 살뜰하게 보살피고 있어 적극적 대처가 어려운 상황이다.

주민들이 원숭이 도살에 반대하는 것 역시 관리 당국에겐 걸림돌이다. 2000년대 초반 인도 정부가 궁여지책으로 덩치가 크고 사나운 랑구르원숭이를 동원해보기도 했으나 별다른 효과는 거두지 못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