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독감’ 플루로나 감염된 美 10대 “가벼운 감기인 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플루로나에 감염된 17세 학생 알렉 지어레인

미국에서 코로나19와 독감에 동시 감염되는 이른바 ‘플루로나’(Flurona) 사례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지난 5일(현지시간)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플루로나라는 단어가 주요언론과 소셜미디어에서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플루로나는 독감을 의미하는 인플루엔자(influenza)와 코로나(corona)의 합성어다. 최근들어 코로나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있는 미국에서 드물지만 플루로나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특히 ABC뉴스가 보도한 17세 학생 알렉 지어레인이 플루로나에 감염됐다가 건강을 회복한 사례다.

알렉은 지난해 크리스마스 전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발현한 뒤 검사를 받았으며 플루로나로 확진받았다. 알렉은 "크리스마스 이브에 패혈증 인두염, 독감, 코로나 검사를 받았으며 어느 것에도 감염됐다고 생각치 않았다"면서 "정말 가벼운 감기처럼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플루로나라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때 뉴스에도 나오지 않아 무엇인지 전혀 몰랐다. 마치 질병이 서로 쌓이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알렉은 코로나 백신은 접종 받았으나 독감 예방 주사는 맞지 않았다.

또한 5일 LA타임스는 LA 카운티의 한 10대 청소년이 플루로나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이 청소년은 최근 가족과 함께 멕시코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코로나19 백신은 물론 독감 백신도 맞지 않았다. 



이처럼 속속 플루로나 감염사례가 보고되고 있지만 현지 전문가들은 과도한 우려를 경계했다. 텍사스주립대 의대 자낙 파텔 박사는 "증상은 코로나19와 비슷하다"면서 "두가지 질병을 모두 치료하는 방법을 알고있기에 플루로나에 겁먹을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와 독감 백신을 모두 맞고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질병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