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은 속국, 무릎 안 꿇어”…큰절 안 한 중국인 아이돌 사건, 한국 비하로 이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국에서 활동 중인 중국인 아이돌 그룹 멤버의 큰절 거부 사건에 대한 한국의 반응이 중국에서 재점화됐다. 중국 관영매체들이 이번 사건을 대대적으로 보도한 직후, 상당수 누리꾼들은 한국의 큰절 문화를 비하하는 등 문제가 확산되는 양상이다./출처=관찰자망

한국에서 활동 중인 중국인 걸그룹 멤버의 큰절 거부 논란이 중국까지 전해졌다. 지난 2일 한국에서 걸그룹 에버글로우의 중국인 멤버 '왕이런' 큰절 거부 논란이 일자, 중국에서는 "과거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등 역사 비하가 재점화됐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한국 언론 기사와 한국인 반응을 번역해 보도하면서 갈등을 부추겼다. 과거 한국에서 활동하며 큰절을 거부했던 다수의 중국인 아이돌 멤버 사례까지 끄집어냈다.

8일 중국 관영 관찰자망은 "사실 이번 사건 이전에도 한국에서 일하는 많은 중국인 연예인들이 큰절을 강요받았다. 하지만 중국 전통문화에서 무릎을 굽히는 것은 누군가에 대한 숭배이며 상대에 대한 충성심과 존경을 나타낸다. 다른 사람에게 절을 강요당하는 것은 수치감 주는 행위로 간주될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그 증거로는 한국 보이그룹 갓세븐의 잭슨을 들었다.

관찰자망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잭슨이 다른 팀원들이 절을 할 때 무릎을 굽히는 대신 바닥에 눕는 영상을 소개했다. 보이그룹 엑소 멤버로 데뷔했던 타오가 팀원들이 절을 할 때 한 쪽 무릎을 반 쯤 굽힌 채 웅크리고 있던 장면도 공개했다.

반대 사례도 소개했다. 관찰자망은 2018년 2월 14일 한국에서 방영된 '주간아이돌'의 보이그룹 세븐틴 특집편에서 두 명의 한국인 MC가 중국인 멤버인 문준휘, 디에잇 두 사람을 배려해 선 채로 경례를 하도록 한 장면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관영 환구시보는 "한국과 중국 양국 사이의 문화적 차이를 지적하고 중국 연예인을 존중했던 한 한국의 방송 프로그램도 있다"고 설명했다.

보도 이후 현지 여론은 더 악화됐다. 누리꾼들은 이전보다 더 격양된 목소리로 한국의 큰절 문화를 꼬집었다. 특히 상당수 누리꾼들은 "한국은 한때 중국의 속국이었다"면서 "그들 스스로 자신들을 가리켜 아들의 나라라고 지칭했고, 걸그룹 멤버 왕이런이 한국인을 향해 무릎을 꿇지 않은 것은 올바른 대처였다"고 입을 모았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한국은 예로부터 중국의 부속국이었고, 중국은 한국의 종주국이었기에 한국이 종주국에 무릎을 굽히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한국은 우리에게 오랫동안 무릎을 꿇는 것이 당연했기에 이런 행동이 전통예절이라는 이름으로 정착했다"고 했다.

이런 큰절 논란은 지난 2일 첫 보도 이후 일주일째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 바이두 인기 검색어 순위 상위에 있다. 9일 오후 2시 기준 검색 건수 355만 건 이상을 기록 중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