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4년만에 만난 인도-파키스탄 이산가족…눈물바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2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는 인도 파키스탄 이산가족 형제가 ‘종교 순례길’에서 눈물의 상봉을 했다고 보도했다.

인도아대륙은 한반도와 같은 아픔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한반도가 일제 강점기를 벗어나면서 남과 북으로 나뉜 것처럼, 인도아대륙도 1947년 영국 지배에서 벗어나면서 힌두교 인도와 이슬람교 파키스탄으로 나뉘었다.

분단 당시 최소 2000만 명이 인도나 파키스탄으로 이동했다. 무슬림은 서쪽 파키스탄으로, 힌두교도와 시크교도는 동쪽 인도로 향했다. 그 과정에서 수천만 명의 이산가족이 발생했다. 하비브 셸라(가명)와 무함마드 시디끄 형제 가족도 마찬가지다.

▲ 동생을 만나러 인도에서 먼 길을 달려온 형 하비브 셸라(가명)는 동생을 보자마자 끌어안고 오열했다.

▲ 지팡이를 짚고 나타난 동생 무함마드 시디끄 역시 형 어깨를 감싸 안고 흐느꼈다.

형제 가족도 분할 독립 당시 인도와 파키스탄으로 뿔뿔이 흩어졌다. 겨우 대여섯 살이었던 형제 역시 동서로 찢어졌다. 형 하비브는 인도로, 동생 무함마드는 파키스탄으로 갔다.

형제가 다시 만난 건 그로부터 74년이 지난 뒤였다. 12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는 이산가족 형제가 ‘종교 순례길’에서 눈물의 상봉을 했다고 보도했다.

인도와 파키스탄 양국은 2019년 11월 양국 국경을 관통하는 ‘종교 순례길’을 개통시켰다. 인도 펀자브주와 파키스탄 카르타르푸르의 시크교 대표 성지 ‘구르드와라 다르바르 사히브’를 연결하는 ‘카르타르푸르 사히브 화랑’을 닦고 시크교도 순례를 허용했다. 2020년 코로나19 여파로 잠시 문을 닫았던 순례길은 지난해 말 운영이 재개됐다.

카르타르푸르 사히브 화랑에서 재회한 형제는 감격의 눈물을 쏟았다. 동생을 만나러 먼 길을 달려온 형은 동생을 보자마자 끌어안고 오열했다. 지팡이를 짚고 나타난 동생 역시 형 어깨를 감싸 안고 흐느꼈다. 형제는 “울지마, 괜찮아. 마침내 만났네”라며 서로를 다독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