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이제 1일 확진자 수 의미 없다”...위중증 통제로 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 성인 인구의 93.2%가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가운데 베트남 보건부는 코로나 19 상황을 1일 감염 집계에 의존하지 않고, 위중증 환자 및 사망자 수에 기반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트남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는 응우옌 쯔엉 손 보건부 차관이 지난 14일 "코로나19 팬데믹의 상황을 판단하기 위한 새로운 기준을 마련 중"이라고 전했다. 이는 백신 접종이 충분히 이루어져 위중증 환자를 통제할 수 있는 시점에 왔다는 것과 더 이상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방지하겠다는 판단에 근거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베트남의 18세 이상 성인 인구의 93.2%인 6540만명 이상이 백신 2차 접종을 마쳤고, 이들 중 12.5%는 부스터 샷까지 접종했다. 12세~17세 사이의 청소년 중 610만 명 이상(68.5%) 이상이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베트남 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위중증 환자는 전국적으로 감소해 최근 7일 동안 하루 평균 6150명에 그쳤다. 한 달 전의 7500여명에 비해 감소한 수치다.

손 차관은 "많은 지역에서 경증 혹은 무증상 감염자의 경우 재택 치료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새로운 코로나19 관리 기준은 지역사회 감염률에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의학 전문가 트란 시 투안은 "베트남이 오미크론 변종의 지역사회 확산을 배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면서 "델타보다 오미크론 균주는 훨씬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이어서 1일 감염 횟수에 의존하는 기준을 그대로 유지하면 많은 지역이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돼 생산 및 기업 활동에 큰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감염자 수는 전염병 수준을 분류하기 위한 기준이 아니라, 발병 경로를 예측하는 데만 사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위중증 및 사망 사례와 지역별 의료 능력의 두 가지 기준으로 전염병 통제를 하면 된다고 제시했다.

현행 코로나19 통제 기준은 지난해 10월 발표에 따라 주당 지역사회 감염자 수, 백신 접종률 및 의료시설 수용력을 합산해 지역별 전염병 지수를 결정했다.



한편 베트남 전역의 16일 하루 확진자는 1만 5643명, 사망자는 129명이다. 지난해 4월 말 이후 4차 대유행 이후 16일 오후 6시까지 베트남 전역의 누적 확진자는 202만 3546명, 누적 사망자는 3만 5609명에 이른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