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지막 코로나 청정국가’ 키리바시도 뚫렸다…확진자 60배 폭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태평양 섬나라 키리바시 자료사진 AP 연합뉴스

남태평양 외딴 섬나라 키리바시가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지 2년 만에 처음으로 전면 봉쇄를 시작했다. 외부로부터 유입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했기 때문이다.

AP통신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키리바시 정부는 지난 24일부터 만 하루동안 인구 12만 명 중 절반이 거주하는 남부 타라를 비롯해서 인근 지역에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 지난 18일 피지에서 온 항공기 승객 54명 중 3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나온 조치다.

이후 당국이 확진자들을 대상으로 격리조치 등을 취했지만 지역사회 내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현지시간으로 28일 기준 확진자 수는 181명에 달한다.

항공기를 타고 키리바시로 입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항공기 승객 36명은 모두 해외에서 활동 중이던 선교사로 확인됐다. 교회 특정 종파의 선교사인 이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경이 봉쇄된 뒤 외국에 머물다가, 이달 들어 키리바시가 국경 재개방을 결정하면서 모국에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키리바시 당국은 입국자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 의무와 함께 3차례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도착 즉시 격리조치를 취했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키리바시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확진자가 단 3명밖에 나오지 않았다. 사실상 전 세계에서 몇 남지 않은 ‘코로나 청정 구역’으로 꼽혀 오던 키리바시에서 기존의 60배가 넘는 18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다.



AP통신은 “그동안 키리바시 및 태평양의 다른 작은 섬나라들은 전 세계에서 마지막으로 남은 코로나 청적지역으로 불려왔다. 격리된 외딴 지형적 특성과 엄격한 국경 통제 덕분이었다”면서 “그러나 이와 같은 조치도 전염성이 높은 오미크론 변이에는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키리바시 주민 11만 3000명 중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33%에 불과하다. 최소 한 차례 접종한 사람은 59%로 확인됐다. AP통신은 “키리바시는 다른 태평양 도서국가와 마찬가지로 의료가 낙후돼 있다”고 전했다.

한편, 키리바시 대통령실은 “현재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라며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백신 접종 뿐”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